[26th BIFF] 장항준 "OTT, 간섭 없이 '내 이야기' 하느냐 중요"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장항준 감독이 연출자의 입장에서 OTT 서비스 업체보다는 자신의 이야기를 온전히 전달할 수 있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를 주제로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장항준 감독, '킹덤' 시리즈의 김성훈 감독, 'D.P' 한준희 감독이 자리했다.

장항준 감독이 13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유튜브]

장항준 감독은 영화 시나리오 집필, 드라마 연출, 예능에서의 활약 등 영역에 한계를 두지 않고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으면서 현재의 OTT 업계 상황에 대해 "저도 OTT 관계자 분들을 몇 번 뵌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안을 받은 적도 있지만, 저희는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이 중요한 게 아니고 내 이야기를 받아주느냐, 무리한 간섭 없이 이야기를 구현하는데 지원을 해주는 게 더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