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모니카 '팝핀'-'팝핑' 논란에 "뭣이 중헌디"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댄서 팝핀현준이 모니카의 '팝핀', '팝핑' 논란에 소신을 밝혔다.

지난 23일 팝핀현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싸우지들 마시고 캄다운"이라며 팝핀과 팝핑의 이름과 스타일 명칭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팝핑 춤을 추는 팝핀현준"을 덧붙였다.

팝핀현준이 '팝핑', '팝핀' 논란에 입을 열었다. [사진=팝핀현준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게재한 영상에서 그는 "지금 예능 방송에서 '팝핑'을 '팝핀'으로 이야기해서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다"라며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으로 표기할 수는 있다. 하지만 설명을 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 표기할 때는, 읽을 때는 '팝핀'으로 읽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계속해서 이어지자 24일 조커 분장을 한 채 팝핑을 추며 "팝핀? 팝핑? Why you so serious"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팝핀현준 #팝핑 #팝핀 #다들힘내요 #이게뭐라고 #뭐시중헌디 #팝핀둥절 #poppin #popping #keepondancing #춤 #peace"라고 주관을 드러내며 논란을 종식시키려 했다.

앞서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댄서 모니카는 "'팝'을 하는 모든 동작들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방송 이후 수많은 댄서들은 댄스 스타일의 정확한 이름은 '팝핀'이 아닌 '팝핑'이라고 지적하며 모니카를 저격해 논란이 불거졌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