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골때녀' 시즌2 불참...고질적인 무릎 통증 훈련 어려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 불참하는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구척장신의 주장 한혜진이 깜짝 등장했다.

한혜진은 "게임을 이기는 것과 골을 넣는게 목표였는데 목표를 이뤘다"고 밝혔다.

골 때리는 그녀들 [사진=SBS 캡처]

이어 패널티킥을 넣었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 장면을 죽기 직전에 제일 먼저 떠오를 것 같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번 시즌2에 함께 할 거냐"라고 물었고, 한혜진은 "이번 시즌은 함께 하지 못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2006년 뉴욕에서 모델활동을 하면서 크게 넘어진 적이 있었다. 그때 이후로 만성적인 고질병처럼 왼쪽 무릎 연골이 없다. 그래서 무릎에 무리가 되는 운동은 하지 않는다. 근데 축구는 그게 아니더라. 아이들과 훈련을 하는 게 무리일 수 있겠다"고 불참 이유를 밝혔다.

한혜진은 "모델일을 할 때는 나만 잘하면 됐는데 같이 잘 하려고 리더 역할을 해야하는데 이게 정말 쉽지 않구나라며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며 "다치지 않게 열심히 하고 즐겁게 해라. 즐기는 자는 아무도 이기지 못하니까 안전하게 즐겨라"라고 팀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