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 이성재 "전소민과 불륜 연기, 처음으로 양심의 가책 느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성재가 '쇼윈도'를 연기하며 처음으로 양심의 가책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성재는 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연출 강솔 박대희/ 이하 '쇼윈도') 제작발표회에서 "저는 거의 100% 송윤아 씨 때문에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성재가 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채널A]

이어 "97년도에 드라마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후 처음 만났다"라며 "송윤아 씨가 보고 싶었고,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에 만난다면 구박받는 남매로 나오면 호흡이 더 잘 맞을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또 이성재는 "지금까지 불륜이나 악역을 해도 양심의 가책을 느낀 적이 없는데 이번에 전소민 씨의 손을 잡고 송윤아 씨와 통화를 하는 장면에서 처음으로 양심의 가책을 느꼈다"라며 "'내가 왜 이러지? 못할 짓인데?'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라고 남달랐던 연기 장면을 고백했다.

'쇼윈도'는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다.

송윤아는 온화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완벽한 여왕 한선주를, 이성재는 가정과 사랑 모두를 가지려 하는 이중적인 남자 신명섭을 연기한다.

또 전소민은 가정이 있는 남자를 사랑하면서 그의 아내와 친구가 된 여자 윤미라 역을, 황찬성은 한선주의 이복동생 한정원 역을 맡았다.

'쇼윈도'는 29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