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옷소매 붉은끝동' 감성 더할 목소리…30일 OST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정세운이 '옷소매 붉은 끝동' 감성을 입은 노래를 들려준다.

3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세운이 가창에 참여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OST PART.3 '네가 나의 기적인 것처럼'이 발매된다.

'옷소매 붉은 끝동' OST 앨범 커버 [사진=TOON STUDIO]

'네가 나의 기적인 것처럼'은 '옷소매 붉은 끝동' 1회 엔딩 장면에 삽입되어 시청자들의 발매 요청을 받아온 곡이다. 팝스타일 발라드 트랙으로 기적처럼 만나게 된 상대방에게 조심스럽게 마음을 전달하는 내용을 담았다.

정세운 특유의 담백하면서도 로맨틱한 목소리로 전하는 "네가 나의 기적인 것처럼 / 너를 비추는 내가 돼줄게 / 네가 더 빛날 수만 있다면 / 내가 어둠이 돼줄게 너를 위해", "나 언제나 너의 곁을 / 늘 지키고 있을게 / 나 언제나 너의 밤을 / 같이 걷고 있을게"라는 노랫말이 '옷소매 붉은 끝동'의 감동과 여운을 더한다.

휘인의 첫 번째 OST '바라고 바라', 벤의 두 번째 OST '잠들지 않는 별'에 이어 남성 보컬리스트인 정세운이 참여한 세 번째 OST '네가 나의 기적인 것처럼'이 OST 인기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덕임)과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이산)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사극이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고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