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민→이제훈, '언프레임드'서 담은 진심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감독으로 변신했다. 네 편의 단편 영화를 통해서 평소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각자만의 방식으로 다채롭게 전할 예정이다.

6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숏 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등이 참석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언프레임드'는 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박정민이 연출한 '반장선거'는 어른의 세계만큼 치열한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담은 초등학생 누아르를 그린다. 손석구의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성가시고, 애틋한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를 담았으며 최희서의 '반디'는 지금껏 말하지 못했던 특별한 비밀을 알려주기로 결심한 싱글맘 소영과 아홉 살 딸 반디의 이야기다. 이제훈의 '블루 해피니스'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마주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는 취준생 찬영이 아무리 애써도 쉬이 잡히지 않는 행복을 쫓아간다.

박정민은 "이제훈 씨의 전화 한통을 받고 시작했다"라며 "학교다닐 때 연출을 해본 뒤로는 꿈도 못 꿨고 기회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제가 갖고 있던 시나리오를 실사화하고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했다"라고 했다.

손석구는 "우연히 얘기를 들었고 직접 찾아가 얘기를 나누다가 참여하게 됐다"라며 '언프레임드'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된 계기를 밝혔고 최희서는 "손석구 씨에게 얘기를 들었고 같이 하자는 제안을 받았다. '박열'로 이제훈 배우와도 친분이 있어서 연락을 했더니 박정민 씨도 한다고 하더라. 제가 느끼기에는 어벤져스 급이어서 끼고 싶었다. 끼워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제훈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를 통해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배우들이 연출하는 작품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다가 연출에 관심이 있는 배우를 모시게 됐다. 제가 더 영광이고 함께해주고 이런 결과물이 나올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감독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박정민은 아역 배우들과 함께하면서 힘든 것보다 신경쓴 부분이 많았다며 "아이들은 자칫하면 먼산을 본다. 아이들과 함께 텐션을 유지해줘야 하고 설명해줘야 하는 것들이 즐거웠다. 어른 배우분들이랑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박정민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이제훈은 '블루 해피니스'에서 정해인을 주인공으로 발탁, 현실적인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그는 정해인을 캐스팅한 이유에 "글을 쓰면서 주인공 찬영이라는 인물을 어떤 사람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의 모습을 대변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정해인이라는 배우밖에 생각이 안 나더라. 쓰면서 정해인이라는 사람을 상상하고 떠올리면서 맞춤형에 가깝게 글을 썼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정해인의 캐스팅을 확정짓고 나서 그에게 장문의 문자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금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청춘의 이야기가 쓸쓸하면서도 가슴이 아프다, 이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보여주면 공감할 것 같다는 말을 해줬다"라고 귀띔했다.

이제훈은 "정해인에게 너무 고마웠고 정해인의 모습을 어느 작품보다 잘 담아내고 싶다는 욕심도 많이 들었다"라며 "정해인이라는 사람이 보여줬던 작품의 결들이 있을텐데 그 결들의 총 집합체, 정해인이라는 배우의 심도 깊은 심연까지 내려다볼 수 있는 작품이기를 바랐다. 동시에 함께한 이동휘, 김다혜, 탕준상 등 전에 했던 작품과 다른 모습을 '블루 해피니스'로 보여주고 싶었다. 연출적으로 배우들이 연기적으로 돋보이길 바랐다"라고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손석구가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손석구는 촬영 자체가 신이 났다고. 그는 "스태프와 배우분들이 많은 페이가 없이 도와준다는 개념으로 오셨다. 미친듯이 열심히하는 모습밖에 보여줄 수 없었다"라며 "저는 연기를 할 때도 글을 쓸 때도 진짜를 이야기하고 싶다. 배우들의 연기가 진짜 같은 순간만 고르고 싶었다. 그러다보니 저도 모르게 눈에 불을 켜고 보게 되더라"라고 연출의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연출 트라우마가 있었는데 하고 나니 '하면 되구나'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 부분에서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네 명의 감독 중 유일하게 연출과 연기를 함께 한 최희서는 "이제와서 이런 선택을 하길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저와 소희가 다른 작품을 병행하고 있어서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다. 처음 보는 배우를 섭외해서 친해지는 시간이 필요한 것보다 처음부터 친한 우리가 다시 엄마랑 딸로 나오면 될 것 같다는 판단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제가 연기한 것은 모니터를 안 했다. 제가 연기한 것을 모니터하는 시간에 상대 배우의 테이크를 가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라며 "걱정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욕심을 안 내니까 보이는 것들이 있더라. 연기적으로도 아주 아쉽지는 않았다. 이번에 저 혼자 1인 2역을 해서 열심히 해야 겠다는 생각으로 했다. 그 선택은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최희서가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또한 최희서는 연출을 하면서 신경을 쓴 부분에 "아이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세상을 담고 싶었다"라며 "아이가 바라본 엄마, 나무, 햇살 등을 소희의 시선에서 그리고 싶었다. 그래서 소희와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었고 디렉션을 주는 것보다 질문을 많이 했다. 질문에 소희가 자연스럽게 본인의 본모습으로 연기를 해줬고 그 모습을 저는 카메라로 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최희서는 '언프레임드'가 자신에겐 선물이라며 "배우는 선택받는 직업이다. 제가 쓰고 이야기하고 싶은 작품을 함께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다"라고 자신에게 뜻 깊은 작품으로 남을 것이라 고백했다.

이와 함께 손석구는 "'언프레임드'는 30대에 한 선택 중에 제일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라며 "20대엔 연기를 선택해서 제일 잘했던 것 같고 30대가 끝나가는 마당에 '언프레임드'를 한 것이 제일 잘한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최희서도 동의하며 "10년 전에 손석구 오빠가 연출을 하려고 했다가 포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에 이번 작품을 연출하면서 이렇게 신난 모습을 처음 봤다. 넷 중에 가장 먼저 장편을 연출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박정민은 '언프레임드'를 통해 반성했다고. 그는 "20대에 '무슨 생각으로 영사원이라는 학교를 다니면서 단편영화를 찍겠다고 돌아다녔던건가'하는 생각이 들었고 '아무것도 몰랐었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이제훈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또한 "영화를 촬영하면서 연출이라는 것이 많은 선택을 해야 하고 책임감의 무게가 엄청난 것이라고 느껴 또 한 번 반성했다"라며 "하찮은 입으로 함부로 이 세상에 모든 영화감독님들을 왈가왈부했던 제 과거, 그 순간들을 모두 반성하고 많은 것들을 깨달을 수 있는 충격적인 선택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