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6살 연하와 내달 결혼 "남은 인생 하나되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작곡가 겸 사업가 돈 스파이크가 내달 결혼식을 올린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족한 저를 이해해주고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이끌어주는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라며 "남은 인생을 둘이 아닌 하나 되어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보려 한다"고 결혼 소식을 알렸다.

tvN '미쓰 코리아' 제작발표회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돌아오는 6월 주변 지인들과 일가 친지분들을 모시고 하나가 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예비 신부에 대해서는 "성실히 자기 일을 하는 비연예인"이라며 "지나친 관심은 저의 아내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어 후일 기회가 될 때 자연스럽게 인사드릴 생각이오니 저희 앞날을 축복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해 6세 연하 여자친구와 열애 중이라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돈 스파이크는 1996년 그룹 포지션의 객원 멤버로 가요계에 입문, 이후 작곡가와 편곡자, 프로듀서로 활동해왔으며 최근에는 외식 사업가로도 활동 중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