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박해진 "호피 의상, 내 쇼핑 실패템…망가짐 두려움 없다"


'지금부터 쇼타임' 차차웅 역 맡아…"배우들과 날것 케미 신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박해진이 갖고 있는 이미지 틀을 계속 깨고 싶은 갈증이 있어요."

'지금부터 쇼타임!' 박해진은 그야말로 현란한 변신을 보여준다. 직업은 마술사지만, 시민 경찰이 되기도 하고, 전생은 제사장이다. 현대극에서 사극을 넘나든다. 수트를 입고 세상 멋진 남자가 됐다가, 호피무늬 의상으로 파격 비주얼을 선사한다. 귀신들 앞에서 '원맨쇼'를 했다가, 사랑하는 여자 앞에선 로맨틱 매력을 발산한다. 이 다채로움 안에서 길을 잃지 않고, 중심을 잡아야 하는 것이 박해진의 몫이었다.

'지금부터, 쇼타임!'에 출연 중인 박해진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은 현재 방영 중인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해 가을 첫 촬영을 시작해 4월 모든 촬영이 마무리 됐다.

드라마 후반부 방영을 앞두고 만난 박해진은 "재미있게 보고 있다. 시청자로서 조금 더 가볍게 보려고 하고 있다"라며 "극에 집중을 해야 하는데 촬영했던 환경이 생각나 쉽진 않다"고 말했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꼰대인턴'으로 코믹 장르까지 섭렵하며 연기대상까지 거머쥐었던 박해진의 차기작으로 주목 받았다. '대상배우'의 무게감을 묻자 "대상 받고 다음날 잊었다"라며 "대상을 받고 트로피 케이스를 한 번도 안 열어봤다. 트로피나 내 사진을 진열하지 않고 창고에 둔다"고 웃었다.

데뷔 이후 여심을 저격하는 로맨틱남의 매력을 발산해왔던 그는 '꼰대인턴'에서 코미디 연기에 도전,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다. '지금부터, 쇼타임!' 역시 극 초반엔 코미디가 주를 이뤘다.

박해진은 "코미디 장르를 좋아하긴 하지만, 코미디에 집중을 하겠다고 한건 아니다"라며 "우연한 기회에 '지금부터 쇼타임'을 하게 됐는데, 여전히 재미있고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박해진이 갖고 있는 이미지에 갇힌다는 생각이 있었다. 반듯하고 정직한 면을 깨보고 싶어 도전을 하고 있는 중이다"라며 "아직 시작도 못한 것 같다"고 웃었다.

박해진이 연기하고 있는 차차웅은 냉철한 마술사로, 귀신을 보고 말할 수 있는 비밀스런 능력까지 지닌 인물이다. 최검(정준호 분), 남상군(정석용 분), 마동철(고규필 분), 강아름(박서연 분) 등 귀신들과 투닥 케미로 재미를 안겼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좋았던 건 날것 같은 배우들을 만났다는 거에요. 정석용 선배님과 고규필은 보다 날것 같은 연기를 하고, 박서연 배우는 신인이라 또다른 날것의 느낌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정준호 선배님은 워낙 자라면서 많이 봐왔기 때문에 많이 배웠던 것 같아요."

'지금부터, 쇼타임!'에 출연 중인 박해진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사람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귀신들과 대화하고 소통하는 '원맨쇼'도 소화해야 했다. 이를 위해 상대 배우들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준비를 했다고.

"저만 두번씩 촬영을 했어요. 귀신과 함께 있는 모습을 촬영하고, 혼자서도 촬영을 해요. 초반에는 좀 헤맸어요. 시선이나 더블 액션이 잘 맞아야 시청자들이 어색하지 않으니깐요. 인물들의 체격이나 안았을 때의 높이 등을 미리 다 공부하고 연기했죠."

평소 뛰어난 의상 센스로 유명한 박해진은, 드라마 속 의상도 직접 준비할 정도로 열정이 대단했다.

"호피무늬 옷을 입고 수염을 붙이는 장면은 제 아이디어였어요. 그 호피무늬는 제가 소장하고 있는 옷이었는데, (진)기주 씨가 '왜 그런 옷이 집에 있냐'고 신기해하더라구용. 실물을 보지 않고 구매를 했던 게 죄죠.(웃음) 액세서리도 다 제 소장품이에요. 그 의상 안에 입었던 노란색 저지는 해외 팬이 선물해준 옷이에요. (의상팀에서) 다른색 티셔츠를 준비해줬는데, '이런 색깔이 들어가면 좋겠다' 싶어서 겹쳐 입었죠. 드라마를 보면서 '어떻게 하면 이 신에서 더 효과적일까' '내게 쓸만한 것들이 없나'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에요. 칼을 쓰는 신에선 길고 펄럭이는 코트를 준비하다거나. 안 보여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아요.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없고요."

이처럼 역할에 대한 준비성이 철저한 그지만, 마술만큼은 쉽지 않았다고 고개를 저었다.

"하루아침에 되는건 아니더라구요(웃음). 마술은 눈속임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이미 방송에서 많이 보여지기도 했고, 그럴싸하게 표현을 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방송에서 노출할 수 있을 정도의 마술이었고, 제대로 하려면 진짜 피나는 노력과 연습이 필요하더라구요. 이번 작품을 통해 마술을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을 하게 됐어요. 총도 쏘고, 칼도 쏘고, 액션을 하는건 그럴싸한 표정으로 연기할 수 있는데 마술은 그게 잘 안되요. 이은결 님을 보면 손에 뭔가 숨겨져있는 트릭이 있을 것만 같고, 그런 모습이 생활화가 돼있더라구요. 또 불이나 물 같은 소재를 활용하는데 언제 사고가 날지 모르니 긴장해야 해요. 쉽지 않은거구나 느꼈어요."

'지금부터 쇼타임!'이 지금까지 귀신들과의 관계성에서 오는 재미를 안겼다면, 후반부는 악귀와의 정면 대결 등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베일 속에 가려진 주인공 차차웅의 전생과 천화공주(진기주 분)와의 슬픈 사랑 등이 그려지며 또 한 번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지금부터 쇼타임' 박해진 스틸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은 "우리 드라마에서 로맨스는 주는 아니고, 양념처럼 가지고 가는 것"이라며 "꽤 재미있는 요소를 차지한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복합적인 장르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이번 작품 같은 경우는 해야할 게 많았다. 복합적인 장르가 많아서 이런 것이 단순하고 깔끔하게 잘 표현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차웅이 전생을 왔다갔다 하는데, 우린 복합적으로 찍었지만 화면에선 간결하게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배우들과의 깊어지는 케미도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박해진은 "이번 촬영하면서 너무 친해져서, 막바지 촬영이 다가올 땐 울었다"고 스포일러 했다.

"귀신은 영원히 함께 할 수 없잖아요. 작별 아닌 작별 하는 신이 있는데 정석용 선배님의 한마디에 진기주 배우를 포함해 다같이 울고 눈물이 터져서 촬영이 중단됐을 정도였어요. 사실 전 그 신에서 울면 안 됐거든요. 태연한 척 해야 하는데 배우들이 너무 울어서 저도 주책맞게 눈물이 났죠."

박해진에게 '지금부터 쇼타임'은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고, 새로운 도전이었다. 박해진은 "사람들이 나에 대해 익숙하게 알고 있는 캐릭터를 벗기기보다, 새로운 색을 입히는데 집중을 해서 또다른 모습의 박해진을 보여주고 싶다"고 향후 그려나갈 연기 행보를 귀띔했다.

'지금부터, 쇼타임!'에 출연 중인 박해진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