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무럭무럭 잘 자란 배현성, 믿음 주는 기대주


(인터뷰)배우 배현성, '슬의생'→'우블스'→'가우스전자'…대세 행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선하고 깊은 눈망울, 기분 좋아지는 미소, 순하고 밝은 이미지. 참 맑다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배우. 바로 배현성이다. '슬의생' 홍도에 이어 '우리들의 블루스' 정현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배현성의 행보 역시 '맑음'이다.

배현성은 2018년 '연애플레이리스트'를 시작으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지나 현재 방송되고 있는 tvN '우리들의 블루스'까지,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중이다.

배우 배현성이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어썸이엔티]

특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고등학생 정현 역을 맡아 당당히 주연으로 이름을 올렸다. 방영주 역의 노윤서와 함께 하나의 에피소드를 이끈 것. 특히 대선배 김혜자, 고두심, 이병헌, 한지민, 김우빈, 박지환, 최영준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추며 순수하면서도 내면이 강한 '사랑꾼' 정현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

"제 이름을 많이 잃었다. 현이라고 많이 불러주신다"라고 주변 반응을 전한 배현성은 "친구들, 팬분들이 '잘 봤다'고 해주셨다. '재미있다', '예쁘다', '케미 좋다'는 얘기도 많이 해주셨는데, 역시 가장 좋은 건 연기 칭찬이다"라고 전했다.

오랜 시간의 제주도 촬영 중 김녕 해수욕장이 기억에 남는다는 그다. 촬영갈 때 해안도로가 많다보니 바다를 보면서 힐링을 했고, 촬영장에서 막내다 보니까 선배들에게 예쁨도 많이 받았다고.

대본 리딩 당시 노희경 작가가 배현성에게 전한 말은 '강했으면 좋겠다'였다. "아버지 정인권(박지환 분)는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리다. 반대로 현이는 겉으론 유한데 속은 강한 것을 표현했으면 좋겠다. 말로 아니더라도 행동, 눈빛으로 강함을 표현했으면 한다"라고. 이와 함께 "선배들에게 주눅들지 말고 자신감 있게 연기해"라고 조언을 했다고 한다. 물론 그렇게 마음을 먹어도 TV에서만 보던 엄청난 선배들이라 쉽지 않았다는 것이 배현성의 설명이다.

정현은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영주를 위해 쉽지 않은 결정을 한다. 잘하는 일이 많지는 않았지만, 어떻게든 영주와 아이를 지키기 위해 남다른 책임감을 보여준다.

배우 배현성이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어썸이엔티]

배현성은 이런 정현에 대해 "말이 별로 없고 생각이 많은 것이 비슷하다"라며 "하지만 현이는 생각이 많이 깊다. 저는 깊이는 부족해서 현이를 보고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연기가 처음인 노윤서에게는 '선배'인 배현성은 "윤서가 선배님이라고 하면서 장난을 쳤는데, 제가 아직 이끌어나갈 정도는 아니라 같이 얘기를 많이 나누고 맞추려고 했다"라며 "감정신도 많다 보니까 '현이와 영주 생각이 어떨 것 같느냐'는 이야기를 하면서 촬영을 했는데 윤서가 너무 잘해서 그 연기에 힘입어 잘 찍었던 것 같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또한 배현성은 노윤서와의 로맨스 연기를 본 친구들이 놀린다며 "캡처를 보내서 놀린다. 대사도 같이 따라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어떻게 대답을 했냐고 묻자 "씹는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아버지 역의 박지환과의 감정 열연도 일품이었다. 배현성은 모든 공을 박지환에게 돌렸다. 그는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아버지가 연기를 잘하시니 그냥 따라가는데도 저절로 눈물이 나고 이입이 잘 됐다"라고 전하며 촬영이 끝난 후에도 감정 정리가 되지 않아서 같이 안고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실제 배현성은 어떤 아들일까. 그는 "부모님과 같이 살 때는 표현을 잘 못했다. 따로 살게 되니 연락도 자주 드리고 표현도 늘게 됐다. 전화도 자주하려고 한다. 혼자 살다 보니 걱정을 안 끼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배우 배현성이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어썸이엔티]

전주가 고향인 배현성은 18살에 서울에 올라와 혼자 산 지 3, 4년 정도가 됐다고. 그는 "학교 다닐 때는 꿈이 없었는데, 인스타그램을 보고 한 회사에서 미팅 연락이 왔다. 그 때 서울로 왔다"라며 "부모님이 반대를 엄청 하셨다. 그런데 제가 그런 얘기를 하면서 믿어달라고 한 것이 처음이다 보니 믿고 보내주셨다"라고 배우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내성적인 성격이라는 배현성은 "예전엔 지금보다 더 심했다. 그런데 연기를 할 때 저와는 다른 성격,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 재미있다"라고 하면서도 "저 스스로 채찍질을 많이 하는 편이라 제 연기가 만족스럽지 않다"라고 말했다.

배현성은 집에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고 게임도 자주 한다고 한다. 게임 이야기에 눈을 반짝인 그는 "헬스 웨이트, 축구, 필라테스도 한다"라고 운동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렇기에 액션 연기도 해보고 싶다고. 또 tvN '마우스'에서 이승기가 연기한 캐릭터처럼 선함과 악함이 공존하는 역할을 통해 다양한 것을 표현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런 배현성의 롤모델은 같은 소속사 선배인 박서준이다. 그는 "연기 조언, 현장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행동도 알려주시곤 한다"라고 박서준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배우 배현성이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어썸이엔티]

그러면서 "제 연기를 보면 아직 부족하고 부끄러운 것이 보이는데, 부족함을 줄여나가는 것이 현재의 목표다. 보시는 분들도 편안하게 볼 수 있게 만들고 싶다. 또 못해본 것이 아직 많아 다양한 캐릭터와 작품을 해보고 싶다"라며 "'믿보배'가 되고 싶다. '믿고 보는 배우' 뿐만 아니라 '믿고 보는 배현성'이라는 의미다. 제가 어떤 작품을 하더라도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흥미로운 배우이고 싶다"라는 배우로서의 목표와 바람을 고백했다.

배현성은 차기작 '가우스전자'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가우스전자'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다.

그는 가우스전자 경쟁사이자 대한민국 넘버2 기업 파워그룹의 후계자 백마탄 역을 맡았다. 아버지로부터의 독립을 꿈꾸며 가우스전자의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홀로서기를 꿈꾸는 '백마만 탄 왕자님'이다. 배현성은 "재미있는 캐릭터다. 본인이 가지고 있던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충돌되면서 오는 재미가 있다. 또 멋있는 친구라서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코믹한 매력을 예고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