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돌싱글즈3', 제2의 '남다커플' 탄생할까…5G급 속도감 "맵다 매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국민커플' 윤남기-이다은을 탄생시킨 '돌싱글즈' 제작진이 시즌3로 컴백했다. 이번엔 맵디 매운 마라맛이다.

23일 오전 진행된 MBN, ENA의 '돌싱글즈3'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4MC는 이번 시즌의 차별점으로 남다른 속도감을 꼽았다.

맏언니 이혜영은 "이번 시즌은 절대 놓치면 안된다. 매사 진지한 분들이 엄청 진지하게 임한다. 그래서 재밌다"라며 "한마디로 '우당탕탕 좌충우돌'이다. 아니다 싶으면 바로 (커플이) 바뀐다"고 소개했다.

코미디언 유세윤, 배우 이혜영, 가수 이지혜, 배우 정겨운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ENAxMBN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BN]

배우 정겨운, 이혜영, 박선혜 PD, 가수 이지혜, 코미디언 유세윤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ENAxMBN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BN]

이지혜는 "이번 시즌 맵디 맵다. 속도가 너무 빨라서 다른 생각하다 보면 달라져 있다"라며 "동거에 신혼여행까지 추가돼 너무 빠른게 아닌가 싶다가도 이런게 MZ세대지 싶더라"고 설명했다.

초반 1, 2회만 시청했다는 정겨운은 "1회에 커플이 확정됐다가 연애관이 다르다는 걸 알고 바로 깨지더라"라며 "속도감이 정말…"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돌싱글즈 1, 2'는 물론 외전까지 함께 한 유세윤은 "분위기가 한결 젊어졌고, 적극적이고, 속도감도 빠르다. (러브)라인도 마구 엉킨다고 하더라"라며 "한마디로 '뜨겁고 싸늘한 여름날의 추억'"이라고 이번 시즌을 정리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돌싱글즈'는 '국민커플' 이다은-윤남기 커플을 탄생시켰다. 두 사람은 오는 8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과연 이번 시즌에도 '남다커플'을 잇는 새로운 커플이 탄생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연출을 맡은 박선혜 PD는 "남다커플의 탄생은 지금도 신기하다. 시즌2 초창기를 다시 보면 '이런 분들이 가족이 됐네' 싶어 소름끼치고 뿌듯하다"라며 "윤남기가 초반엔 신중했지만 중반부터 직진하며 다양한 멘트를 남겼는데 이번 시즌에도 (그런 출연자가) 있다. 몰입해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최근 출산한 이하늬의 소개팅을 주선했다"고 밝힌 이혜영은 "더 많이 중매쟁이로 나서서 행복하고 즐거운 커플을 탄생시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세윤은 "시청률 6.5%가 넘으면 매칭 커플의 신혼여행에 따라가 여행 경비를 쏘겠다. 결혼까지 간다면 무조건 사회를 봐드릴 것"이라고 공약했다.

'돌싱글즈3'는 돌싱남녀들의 솔직한 심리와 '극과 극' 동거 과정을 리얼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담아낸 예능. 지난 시즌을 함께 한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이 시즌3에서도 함께 한다.

26일 일요일 밤 10시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