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BTS뷔 '미친조합' 프랑스 간다…패션쇼 동반 참석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박보검과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명품 브랜드 패션쇼 참석을 위해 프랑스로 출국한다.

박보검, 뷔 [사진=박보검 트위터]

23일 패션 브랜드 셀린느(CELINE)에 따르면 박보검과 뷔는 셀린느 남성 여름 2023 패션쇼 참석 차 24일 프랑스 파리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박보검과 뷔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널리 알려졌다. 두 사람은 박보검이 KBS 2TV '뮤직뱅크' MC로 활동할 당시 가수와 진행자로 만난 것을 계기로 급속히 가까워 졌다.

박보검, 뷔 [사진=박보검 트위터]

박보검과 뷔는 꾸준히 서로의 드라마, 음악 활동을 응원해왔고 함께 놀이공원,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박보검, 뷔 [사진=박보검 트위터]

박보검은 지난 4월30일 해군 만기 전역한 후 5월6일 제58회 백상예술대상 MC로 공식 활동을 재개했다.

뷔는 지난 10일 새 앨범 'Proof'(프루프)를 발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하며 K팝 왕좌의 위엄을 확인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