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진 "방송 전후의 삶 확연히 달라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이무진이 방송 데뷔 이전과 이후의 삶이 확연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무진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무진은 JTBC '싱어게인'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지난해 5월에는 첫 자작곡 '신호등'을 발매하고 롱런했다.

가수 이무진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룸(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Room Vol.1'은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Room'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무진은 "방송 데뷔 이전과 이후가 확고했다. 커버곡으로 인해 붕 떴던 경향이 있는 편이다. 그 이전과 이후의 삶이 확연이 달라졌다. 그 이전에 만들어진 곡을 담아보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관을 구축하고 싶은데 방송 데뷔 이전을 무엇으로 설명할까 싶었는데 자취방이었다. 자취방까지의 생각들을 담아보는 단어를 고민하다가 '룸'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처음으로 미니앨범 형태의 신보를 발매하는 그는 "한 번의 다수의 곡을 작업하는 것도 처음이었는데 신선했다. 한 곡을 만드는 것과 한 앨범을 만드는 것의 차이가 많이 느껴져서 재미있었다. 또다른 즐거움, 창작활동이 아니었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제가 만든 곡들이 제 이야기이긴 했지만, 한 곡당 설명하는 바가 있었으면 앨범은 기승전결이 있다. 감회가 새롭다. 한 번에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이야기들이 꼬리를 무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으로 주변의 수많은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애티튜드를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특히 뮤직비디오에는 독보적인 존재감의 배우 이경영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무진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을 공개하며, Mnet '엠카운트다운' STUDIO M 코너에 출연해 타이틀곡 '참고사항'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