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대화 도중 갑작스런 눈물...최우식 '걱정+위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탄소년단 뷔가 갑작스러운 눈물을 보였다.

5일 방송된 JTBC '인더숲 : 우정여행'에서는 박서준, 최우식, 픽보이, 박형식, 방탄소년단 뷔의 여행기가 담겼다.

이날 다섯 친구들은 함께 자며 대화를 나눴다. 그때 뷔가 갑자기 눈물을 보였고, 당황한 친구들은 "왜 갑자기 우는 거야?" "태형아. 뭐가 그렇게 슬프게 해?"라고 물었다.

인더숲 [사진=JTBC 캡처]

뷔는 "많이 아쉬웠던 한 해였다"고 말했고, 최우식은 "그 해가 지나갔다"고 위로했다. 픽보이는 "좋은 게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우식은 "안 좋은 해, 안 좋은 시기, 다 있다. 흑호랑이 해에 말띠 운이 좋단다. 내 기 다 가져가라"고 말했다.

이어 최우식은 "솔직히 우리가 너무 친구처럼 지내다 보니 그런 것 같다. 태형이가 힘든 순간, 경험을 지금 다 헤쳐나가야 되는 나이인데.."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