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찬원, '보이스피싱' 인지도 굴욕…"진짜 구질구질"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편스토랑' 이찬원이 의외의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트로트 가수 이찬원과 황윤성의 안동 여행이 이어졌다.

이날 이찬원과 황윤성은 안동 핫 플레이스 월영교를 찾았다. 유유자적 흐르는 낙동강, 그림 같은 월영교, 색색의 초승달 모양 문보트가 어우러진 절경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설레는 마음으로 문보트에 올랐다. 한껏 신난 두 사람은 월영교에 준비된 블루투스 마이크로 즉석에서 구성진 트로트를 부르기 시작했다.

편스토랑 [사진=KBS]

이찬원과 황윤성이 떴다는 소식에 월영교에 모인 시민들은 두 사람이 부른 노래에 행복해했다. 즐거워하는 시민들을 보며 더욱 신난 두 사람은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안동 맛집 투어도 이어졌다. 실제로 두 사람이 푹 빠져 있다는 메기 매운탕에 이어 진짜 할머니집 같은 정겨운 분위기의 식당에서 먹는 안동 가정식 백반까지. 이찬원은 마치 어미새처럼 절친 황윤성을 챙겨줬다. 특히 곧 군 입대를 앞둔 황윤성을 위로하며 "(윤성이가 군대 가면) 많이 울 것 같다"고 하기도.

그런가 하면 이날 이찬원은 예상 못한 인지도 굴욕을 당해 당황했다. 식당 주인 할머니가 평소 TV를 잘 보지 않아 이찬원을 알아보지 못한 것. 이찬원이 "저 모르세요?"라고 묻자 할머니가 '6시 내고향'에 출연했던 황윤성은 알아보기도. 당황한 이찬원은 "혹시 따님이랑 통화 한 번"이라고 애타게 부탁했다.

결국 할머니 손녀와 통화 후 가수임을 입증한 이찬원이 안심한 것도 잠시, 또 시련이 찾아왔다. 할머니 따님과 통화 중 옆에서 "보이스피싱"이라는 의심의 말이 들려온 것. 뿐만 아니라 영상통화를 통해 이찬원임을 확인한 후에도 할머니의 따님이 "사실 임영웅을 더 좋아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이 터졌다. VCR 속 자신을 보던 이찬원이 "진짜 구질구질했구나"라고 씁쓸해하기도.

모든 통화가 끝난 후 이찬원과 황윤성은 평소 할머니가 좋아하시는 곡을 물었다.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신 할머니 한 분만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했다. 할머니는 "우리 손자랑 똑같다"라며 두 사람을 안아줬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