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로이킴, 해병대 전역 후 2년만 가요계 컴백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로이킴이 신보를 발표하며 컴백한다.

9일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로이킴은 8월 컴백 목표로 신보 준비 중이다. 늦어도 9월엔 신보를 발표하며 오랜만에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로이킴 콘셉트 포토 [사진=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로이킴의 신보는 2020년 5월 발표한 싱글 '살아가는 거야' 이후 약 2년 3개월 만이다.

로이킴은 2019년 정준영이 있는 채팅방에서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이는 당시 떠돌던 루머의 사진이 합성임을 해명한 블로그 포스트였으며, 로이킴은 해당 루머가 거짓이라는 걸 알리기 위해 발송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건 발생 후 1년이 지나서야 뒤늦게 억울함을 풀었다.

이후 로이킴은 별다른 활동 없이 해병대 입대해 지난해 12월 만기 전역했다. 로이킴은 해병대 전역 당시 "해병대에서의 지난 시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추억과 배움으로 가득했다"며 "나아갈 힘과 용기를 준 윌 중대 선후임 동기들께 무한한 사랑과 감사를 전하고, 군 생활을 하며 잠깐이라도 마주쳤던 모두에게 건강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로이킴은 전역 후 꾸준히 컴백 준비를 하며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해 왔다. 이미 앨범 작업 상당 부분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이킴은 Mnet '슈퍼스타K4'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뒤 2013년 싱글 앨범 '봄봄봄'으로 데뷔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홈', '문득', '그때 헤어지면 돼' 등 따뜻한 포크 장르로 인기를 끌었고, tvN '응답하라 1994' OST '서울 이곳은'을 비롯한 많은 드라마 OST도 큰 사랑을 받았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