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뷔, 깜짝 선물로 요트 예약...정작 계산은 내가 했다" 폭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박서준이 방탄소년단 뷔가 준비한 서프라이즈 선물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JTBC '인 더 숲:우정여행' 최종화에서는 박서준, 픽보이, 최우식, 박형식, 뷔가 지난 제주도 여행을 회상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서준은 "뷔가 형들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더라. 가서 보니 요트를 준비해둔 거다"며 여행 당시를 회상했다.

인더숲 [사진=JTBC 캡처]

이어 "뷔가 지갑을 안 가져와서 정작 계산은 내가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뷔는 고개를 들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