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아델' 문수진, '불후의명곡' 첫 출연 "보컬 살린 편곡"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음색 여신' 문수진이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568회는 아티스트 송골매 편으로, 38년 만에 뭉친 배철수와 구창모가 출연했다. 부활, 박기영, 김영호&리누, 김호영, 몽니, 니콜, 문수진, 사거리 그오빠, 신승태, 라포엠이 출격했다.

'불후의 명곡'에 문수진이 출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문수진은 박기영에 이어 두 번째 무대에 서게 됐다.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한 문수진은 "뽑혔으니까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하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의 아델'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던 문수진은 배철수의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을 선곡했다고 밝혔다.

문수진은 무대에 오르기 전 "배철수 선배님은 록의 전설"이라며 "보컬 멜로디가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편곡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