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핑크 베놈', 블랙핑크 그 자체"…K팝 판도 뒤흔들 컴백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핑크 베놈'으로 '블랙핑크 다운 음악'을 선보일 준비 마쳤다.

19일 그룹 블랙핑크 정규 2집 선공개곡 'Pink Venom' 음원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블랙핑크 단체 이미지 [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날 블랙핑크 지수는 "새로운 음악으로 인사드리게 돼 기쁘고 설렌다"고 말했고, 제니는 "기다려주신 만큼 멋진 음악으로 돌아왔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로제는 "신곡이 나오게 돼 설렌다. 준비 많이 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고, 리사는 "이 자리에 오니 컴백이 더 실감난다"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블랙핑크의 선공개곡 '핑크 베놈'은 블랙핑크 특유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이다.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우리나라 전통 악기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으며, 그 위에 얹혀 힘 있게 전개되는 날렵한 랩과 치명적인 보컬이 4인 멤버 각각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핑크 베놈'을 이번 프로젝트 시작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제니는 "오랜만의 컴백이라 블랙핑크의 아이덴티티를 많이 담고 싶었다. '핑크', '베놈'이 반전적인 이미지가 있어서 우리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블랙핑크 그 자체를 담은 곡"이라고 말했고, 리사는 "이 노래를 팬들에게 먼저 들려드리고 싶었다. 이 노래를 들으면 타이틀곡이 더 기대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로제는 "이 노래를 스튜디오에서 처음 들을 때 너무 새로웠다. 우리가 시도하지 못한 사운드가 있어서 빨리 녹음하고 무대 하는 걸 빨리 보여드리고 싶었다. 너무 설렌다"고 말했고, 지수는 "비주얼 적인 부분도 신경썼다. '핑크 베놈'이 콘셉츄얼하고 시각적으로도 포인트를 줄 수 있는 곡이라 헤어 메이크업을 독특하게 도전했다"고 강조했다.

뮤직비디오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리사는 "마지막 댄스 브레이크를 꼽고 싶다. 댄스도 파워풀하고 헤어 메이크업도 굉장히 세게 했다"고 말했고, 이어 제니는 "곡 제목과 어울리는 안무 포인트가 있다. 안무 퍼포먼스를 준비할 때 '핑크 베놈'이라는 키워드를 춤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 그 부분을 캐치해달라. 칼각 군무를 맞춰 보려고 많은 노력했으니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이번 신곡을 통해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의 새 역사를 열지 주목된다. 앨범은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50만장을 돌파했다. 20초 안팎의 'Pink Venom' 티저 콘텐츠는 유튜브에서만 도합 1억 3000만뷰 이상을 기록했을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그런만큼 9월 발매되는 정규 2집 'Born Pink'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제니는 "블랙핑크의 본질을 표현하고 싶다.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하면서도 우리가 블랙핑크와 멀어지는 건 아니라는 뜻이다. 우리를 뚜렷하고 선명하게 표현하겠다는 뜻을 멋있게 표현한 것"이라 설명했다.

블랙핑크 단체 이미지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는 8월 28일(현지시간) 미국 4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MTV VMAs'서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리사는 "새로운 경험이라 긴장되지만 기대가 크다. 늘 해왔던 대로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무대 잘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블랙핑크는 9월 16일 정규 2집을 발표한 뒤 10월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순으로 이어지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의 초대형 월드투어에 나선다. 이와 관련, 지수는 "팬들이 오래 기다려줬다. 우리도 다 쏟아부을 각오로 열심히 준비 중이다. 예전에 느꼈던 벅차고 설렜던 감정을 다시 느끼고 싶다. 팬들을 얼른 보고 싶다"고 월드투어 소감을 밝혔다.

어떤 무대를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 제니는 "우리 오리지널리티를 살리는 신곡들도 많이 들어갈 예정이다. 역시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꼭 월드투어에서 만나자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리사는 "최대한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으로 준비하다보니 규모가 커졌다. 더 큰 공연장에서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설렌다. 무대 하나하나 다 재밌게 놀 것이다"고 밝혔다.

블랙핑크 멤버들의 솔로 활동을 통해 쌓아올린 성과가 그룹 활동에도 영향을 끼쳤을까. 로제는 "솔로 활동을 하면서 멤버들의 빈자리가 컸다. 친구들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번 활동이 더 재밌고 더 파이팅 넘친다"고 말했고, 리사는 "활동하면서 재밌긴 했지만, 이동할 때나 대기실 있을 때 많이 허전했다"고 밝혔다.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 좋은 기록을 세운 만큼 이번 활동을 통해 거두고 싶은 성적이 있냐는 질문에 로제는 "기록을 깬다기 보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팬들이 우리 신곡을 더 좋아하고 즐겨주셨음 한다"고 말했고, 지수는 "거창하고 특별한 목표가 있기보다는 블링크가 우리 음악을 기다려주는 만큼 오래오래 함께 음악을 즐기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밝혔다.

블랙핑크가 생각하는 팀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제니는 "여러 곡으로 다양한 메시지를 선보여 왔다. 하지만 늘 유지해온 메시지는 늘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다. 그게 우리 모습과 제일 가깝다고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블랙핑크는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 마음을 전했다. 리사는 "한결같이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고맙다. 팬 덕분에 블랙핑크라는 그룹이 빛난다고 생각한다. 항상 고마운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수는 "얼마 전에 6주년이었다. 시간이 너무 빠르다고 느꼈다. 많은 추억을 쌓았는데 앞으로 함께 나아갑시다"고 말했고, 로제는 "원래 자주 보는 사이였는데 긴 시간 동안 못 봐서 너무 보고 싶다. 만난다는 생각이 설레서 잠이 안 온다. 안 보이는 곳에서 응원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곡 '핑크 베놈'은 19일 오후 1시 전세계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