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강기영 "미소 느끼해 했던 '한마디를 안 져', 신의 한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강기영이 '우영우'에서 했던 애드리브 비하인드와 소감을 밝혔다.

19일 에스콰이어 유튜브 채널에는 '강기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애드리브는?'이라는 제목으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정명석 변호사를 연기한 강기영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배우 강기영이 '우영우'에서 했던 애드리브 비하인드와 소감을 밝혔다. [사진=에스콰이어 유튜브 캡처]

해당 영상에서 강기영은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가장 보통의 연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영상을 보며 대화를 나눴다.

특히 자기 할 말 다하는 영우(박은빈 분)가 나가는 모습을 보며 미소 지으며 "한 마디를 안 져"라고 애드리브를 했던 것에 대해 "신의 한수다"라며 "대사를 다한 뒤 감독님이 컷을 하지 않고 여지를 준다. 제 딴엔 뭐라도 해야 하는데 그윽하게 웃는 것이 스스로 느끼해서 참을 수가 없어 한마디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BGM이 깔리면서 러블리하게 표현이 된 것 같아서 정말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라며 "제가 BGM 깔리는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 저는 안 깔아주시더라. 그런데 이번에는 BGM을 깔아주시고 대사를 치니까 더 스윗하고 감싸 안아주는 느낌이었다"라고 전했다.

또 팬들이 남긴 설렌다는 댓글에 대해 "강기영에게 한 말이 아니지 않나"라고 하면서도 '유죄인간'에 대해선 "이렇게 좋아해주시면 무기징역 받겠다"라고 화답했다.

슈트 사진에 대해선 "보정이 많이 됐다"라고 농담을 하고는 "찍을 때 살이 많이 빠졌다. 운동을 할 걸 후회되더라"라고 말했다. 특히 '정명석=강기영'이라는 평에는 "제가 역할처럼 보이는 것이 배우로서 뿌듯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중들도 나의 연기를 뻔히 알 것 같아 호기심이 있을까 걱정했는데 '우영우'를 통해 깬 것 같다"라며 "뿌리 깊게 올라왔으니까 이제는 넓혀서 보여드리자는 마음이다. 나무처럼"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강기영은 지난 18일 종영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박은빈 분)를 든든하게 독려하고 성장하게 해주는 변호사 정명석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