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하윤경 꿈 이뤄준 '우영우', 그래서 더 소중한


"출연 제의받은 첫 작품…너무 감사하고 행복한 '우영우' 최수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하윤경에게 드라마 '우영우'는 더없이 행복한, 힘들 때마다 꺼내 볼 수 있는 피로회복제 같은 작품이 됐다. 부담스럽고 어렵게 느껴졌던 난관을 이겨낸 하윤경은 '봄날의 햇살'이라는 소중한 수식어를 얻었다.

인기리에 종영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이상적이지만, 또 한편으론 현실적인 이야기로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의 성장을 중점적으로 그리는 극에서 하윤경은 우영우의 친한 친구이자 동료 최수연으로 분했다.

배우 하윤경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로스쿨 시절부터 우영우와 함께한 최수연은 항상 그에게 뒤처진다고 이길 수 없다며 투덜대지만, 우영우를 성심성의껏 돕고 위할 줄 아는 따뜻한 인물이다. '봄날의 햇살'이라는 수식어는 최수연을 표현하는 가장 간결하고 명확한 설명이었던 것. 그러나 하윤경은 누군가에게 따스한 햇살만큼 좋은 사람인 최수연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걱정이 컸고, 그런 착한 사람을 본인이 할 수 있을지의 부담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더군다나 극 초반 틱틱대고 어쩔 수 없이 우영우를 도와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그려져 더 표현하기 어려웠다고. 이에 배윤경은 유인식 감독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털어놨다.

하윤경은 "감독님이 본인은 어떤 사람이냐고 반문하셨다. 저는 사실 좋은 사람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그냥 솔직하게 살자는 게 목표고 솔직한 순간이 있었는지 고민한다고 말했다. 그러니 감독님이 '그게 최수연의 모습'이라고 말해주셨다. 더 나은 선택을 하고 좋은 사람이 되려고 한다는 게 보인다고"라며 유인식 감독에게 들었던 말을 회상하면서 "완벽한 사람이 아니고 미성숙하고 사랑할 때는 엉성하기도 하고 좋은 호칭에만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최수연을 잡아나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조금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하윤경은 최수연이 '봄날의 햇살'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인물이 이만큼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결국엔 시청자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최수연의 '봄날의 햇살 모먼트'를 찾아봐 주고 사랑해줬으니 캐릭터가 빛을 발할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부담스럽고 책임감도 느낀다. 캐릭터한테만 수식어를 붙여주는 게 아니라 저라는 사람한테까지 붙여주셔서 '아직 그런 사람이 아닌데', '그런 사람이 더 돼야겠다'라는 생각까지도 한다"라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배우 하윤경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최수연은 티격태격하던 로펌 동기 권민우(주종혁 분)와 부딪히는 일이 잦아지고 제주도 출장에선 조금씩 그에게 마음을 열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극이 진행되자 하윤경은 권민우와 최수연의 관계를 예상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이렇게 티격태격하다가 정들겠다는 느낌을 받았다.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긴 했지만, 감독님께서 언질을 주셨다"라며 "하지만 염두에 두고 연기를 하면 꼬일 수 있어서 몰랐던 것처럼 똑같이 대하면서 연기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일에 있어서 항상 똑 부러지던 최수연이었기에, 권민우를 향한 최수연의 마음을 시청자는 당황스럽다고 느끼면서도 일각에서는 '저런 경우가 종종 있다'라며 공감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하윤경 역시 이런 반응을 예상하지 못한 것은 아니라며 "보여지는 신이 많이 없고 에피소드가 많은 상황에서 감정을 차곡차곡 쌓아가긴 힘들다. 그런 갭을 줄이고자 민우를 밀어내는 방식을 더 보여줬다"라고 신경 쓴 부분을 밝혔다.

이어 "그 방식을 그냥 티격태격하게 표현하면 이해가 안 될 수도 있어서 웃으면서 보면 마음이 열리지 않을까 싶었다"라며 "그래서 더 귀엽게 보여드리려고 했고 민우에게 고백 아닌 고백을 할 때도 사랑 고백보다는 동료로서 하는 말로 표현하고 싶었다. 애정이 묻어나는 눈빛을 빼고 일의 마음으로 뱉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청자의 다양한 반응에 "최수연을 얼마나 사랑해주시면 그런 마음도 탐탁지 않아 한다는 게 느껴졌다. 그래서 모든 반응이 좋았다"라고 했다.

배우 하윤경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2015년 연극으로 데뷔해 영화 '소셜포비아'에서 주연을 맡았다. 이후 드라마와 영화에서 조금씩 입지를 다지고 있었던 그가 세웠던 목표는 오디션 없이 작품에 참여하는 것이었다. 그 소원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최수연이 이루게 해줬다. 그래서 하윤경은 이번 작품과 캐릭터가 더 소중하다.

그는 "오디션 없이 작품에 참여하는 것은 의외로 어려운 일이다. 가끔 신인 때 바로 되는 사람도 있지만, 그건 소수다. 배우 대부분은 오디션 인생이다. 백번씩 봐야 할까 말까 하는 삶을 산다. 그래서 콜 캐스팅이 큰 꿈이었다"라며 "제 전작이나 저의 어떤 모습을 보고 불러준다면 기분이 너무 좋을 것 같았다. 이번 작품에서 꿈을 이루게 돼서 너무 감사했고 배우로서 시도해볼 게 많은 캐릭터여서 더 좋았다. 너무 감사한 작품이고 캐릭터"라고 진심을 표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확실히 자리를 다진 하윤경은 지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지칠 때가 가끔 찾아오지만, 초심을 잃지 않고 한결같은 배우가 되는 게 목표다. 그는 "아직 초심을 잃지 않은 것 같지만, 앞으로도 안 잃는 배우가 되고 싶다. 초심 잃지 않고 인간적인 배우로 가는 것. 소탈하고 솔직한 사람이 되고 싶다. 그게 제 목표"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