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이효제·최성은, 부일영화상 남녀신인상 "영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효제와 최성은이 부일영화상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배우 최성은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이효제는 '좋은 사람'으로 신인남자연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시상식에는 불참했다.

이에 대리수상을 한 형바우 촬영감독은 "건강상의 문제로 영광스러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다. 상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대신 전했다.

신인여자연기상은 '십개월의 미래'의 최성은에게 돌아갔다. 트로피를 품에 안은 최성은은 "이렇게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영화를 4년 전에 찍었다. 지금도 모르고 부족한 것이 많지만 지금보다 더 부족한 때 찍은 영화라 개인적으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이 민망하다"라며 "영화를 위해 많이 고생한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연기 보여드리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