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동욱 "라트비아서 현빈과 다녔는데 아무도 몰라봐" 서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최근 해외에서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18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또 수란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재석은 이동욱에게 "연예인 생활이 본인과 맞나?"라고 물었고, 이동욱은 "잘 맞고 무던하게 한다고 하는 편인데 이번에 (영화 촬영차) 라트비아에 갔다. 근데 진짜 못 알아보시더라"고 말했다.

이동욱 [사진=유튜브]
이동욱 [사진=유튜브]

이어 "처음에는 그게 너무 편했다. 현빈 씨, 전여빈 씨, 박정민 씨 같이 다니는데도 모르더라. '너무 여유있다'고 생각했는데, 이틀쯤 되니까 '근데 이렇게 못 알아보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니 그래도 한류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은 "그래서 더 생각하고 결론을 내린 게 '이렇게 사랑 받을 때 무조건 감사하자' 했다. 늘 고마워해야 한다"며 팬들의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동욱 "라트비아서 현빈과 다녔는데 아무도 몰라봐" 서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