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타블로 "'타진요' 사건, 눈물 호소 모습까지 딸에 다 보여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타진요' 사건을 언급했다.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에픽하이가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동엽은 "나는 어떤 숫자에 의미를 두는 편이 아니다. 그래도 햇수로 20년 때 힘들었다. 공교롭게 방송을 1년 쉬게 됐다"고 흑역사를 언급했다.

타블로 [사진=유튜브]
타블로 [사진=유튜브]

이어 "이제 애들이 크면 다 검색해 보지 않나. 그래서 나는 미리 '짠'하고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이에 타블로는 "저도 그렇다. 딸 하루 11살 때 '타진요(타블로 진상 요구)' 사건에 대해 보여줬다. 그 당시 '못 믿는게 아니라 안 믿는거잖아요'라고 했던 말이 제 마음에서 나온거라 그게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와닿을 줄 몰랐고 울면서 이야기한 게 창피했었다"고 스탠퍼드대 학력 위조 논란을 언급했다.

이어 "근데 그것도 하루에게 보여줬다. '너도 누군가가 이렇게 괴롭힐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색할 수 있는 나이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정호철은 "타블로 형님은 루머였고, 신동엽 선배님은 진짜였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타블로 "'타진요' 사건, 눈물 호소 모습까지 딸에 다 보여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