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태균, 故박지선 추모 "부디 가는 길은 꽃길이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두시탈출 컬투쇼' DJ 김태균이 故박지선을 추모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개그맨 김태균과 유민상이 DJ로 활약했다.

이날 '컬투쇼'는 퍼프대디의 '아 윌 비 미씽 유(I'll Be Missing You)'를 오프닝 곡으로 선곡해 2일 사망한 故박지선을 추모했다.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김태균은 "착하기도 하고 배려도 많은, 희극인들 사이에서 칭찬 자자했던 친구가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왔다"라며 "동료들이 너무 슬퍼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희극인들은 그렇다. 웃음을 주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본인 스스로가 행복하고 편안하지 않으면 힘든 경우가 많다. 부디 가는 길은 꽃길이었으면 하고 선배로서 바란다"고 했다.

한편 박지선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모친과 숨진 채 발견됐다. 빈소는 서울 양천구 목동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장지는 경기 고양 벽제승화원.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