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크래비티 극찬 "정상 향하는 강력한 그룹"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첫 정규앨범으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의 주목을 받았다.

포브스(Forbes)는 지난 17일(미국 현지 시간) '크래비티, 데뷔 앨범과 그들을 향한 기대에 대해서 이야기하다: 분명히 부담감은 있었죠(Cravity Talks Debut Album And Expectations: 'There Was Definitely Big Pressure On Us')'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 크래비티와 진행한 인터뷰를 실었다.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첫 정규앨범 파트 1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를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포브스 HOLLYWOOD&ENTERTAINMENT(할리우드&엔터테인먼트) 담당 칼럼니스트 휴 매킨타이어(Hugh McIntyre)는 "크래비티는 데뷔한 지 약 1년 반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 동안 한국에서 기대 되는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신인 답지 않은 놀라운 업적을 쌓았고, 데뷔 이후 순식간에 강자가 되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크래비티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휴 매킨타이어는 "얼마 전 크래비티의 첫 정규앨범 파트 1 '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는 가온 앨범 차트에서 3위를 차지했고, 이들이 아직 시작 단계일지라도 크래비티가 정상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강력한 그룹이라는 것을 확인 시켜줬다"고 강조했다.

크래비티 역시 해당 기사를 통해 "아티스트가 정규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우리도 알고 있기 때문에 영광이고,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첫 정규앨범이라서 수록곡 하나 하나부터 무대, 그리고 다른 모든 부분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정규앨범을 발매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정규앨범을 내는 것이 아홉 명의 공통적인 버킷리스트였다고 말한 크래비티는 "데뷔한 지 1년이 조금 넘었고, 앞전 활동을 통해 녹음과 음악방송 출연, 인터뷰 등 경험을 쌓아나가면서 좀 더 성숙한 자세와 마음을 가질 수 있었던 것 같다. 전작 'HIDEOUT(하이드아웃)' 시리즈가 크래비티의 안식처를 이야기했다면, 정규앨범은 그곳에서 벗어나 크래비티가 가지고 있는 자신감으로 세상을 비롯해 모든 도전에 직면하는 것에 대해 표현했다"고 말했다.

"정규앨범을 발매할 때 기대에 더 부응하고 싶었고, 미니앨범으로 이룬 성과를 더 넘어서고 싶었다"며 당찬 포부까지 드러낸 크래비티는 "1위라는 숫자를 보는 것은 우리가 열심히 한 부분을 인정받는 느낌이라 조금 안심이 되는 것 같다. 하지만 동시에 부담감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항상 다음 앨범이 나올 때마다 더 열심히 하게 되고, 팬분들에게 고마움을 느끼게 된다"고 팬 사랑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크래비티는 올해 남은 시간을 어떻게 계획하고 있는 지에 대해 "팬미팅을 준비 중이다. 또 첫 오프라인 콘서트와 월드투어까지 하고 싶은 바람이 있다. 팬분들의 함성과 응원봉, 문구 등을 직접 우리의 눈으로 보고 싶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완화되기를 바라는 소망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크래비티는 타이틀 'Gas Pedal(가스 페달)'에 이어 후속곡 'VENI VIDI VICI(베니 비디 비치)' 활동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초동 10만 장 이상이라는 자체 최고 신기록과 다수 국가의 아이튠즈 차트 TOP10 진입 등의 성과를 내며 '4세대 대표 아이돌'로서의 존재감을 확고히 한 바 있다.

핫한 국내외 반응에 힘입어 크래비티는 오는 11월 20일과 21일 양일간 팬미팅 'CRAVITY COLLECTION: C-DELIVERY'를 개최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