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내일' 김희선 "한복 입고 액션 힘들었다…차기작 다시 긴머리"


"위로 받았다는 댓글에 감사, 이 드라마 한 이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매 순간을 이전보다 더 소중하게 생각하게 됐어요."

드라마 '내일'은 위로를 주고 싶어 도전했던 작품이었다. 그리고 위로를 받았다는 시청자의 댓글에 감사함을 느꼈다. 김희선의 도전은, 성공적이었다.

김희선은 지난 21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 구련 역을 맡아 강한 존재감을 새겼다.

구련은 저승사자 주마등의 위기관리팀 팀장으로, 죽음의 문턱으로 내몰린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맹활약을 펼쳤다. 핑크색 단발 헤어스타일과 붉은 아이섀도우 등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으로 싱크로율을 높였고,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역을 이질감 없이 소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학교폭력과 악플, 국가 유공자 등 다양한 소재를 통해 공감을 선사하고 스토리 전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드라마 '내일'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프로필 [사진=힌지엔터테인먼트]

김희선은 "누군가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였다"라며 "우리 주변만 돌아봐도 이런 저런 고민으로 힘든 친구들이 많지 않나. 그들을 위로할 드라마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운이 좋게도 '내일'을 만났다"라고 '내일'과의 첫 만남을 상기했다.

그는 "분명 '내일'은 지금까지 했던 작품과는 결이 조금 다를 수 있다. 드라마 '내일'이 재미나 흥미뿐만 아니라 우리가 살면서 한번쯤 생각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이야기 해보고 싶었는데 그런 의미가 잘 전해진 거 같아서 좋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은 김희선과의 서면 인터뷰 일문일답.

b>-작품을 통해 로운과 이수혁, 윤지온과 호흡을 맞춘 소감은.

"로운은 어리지만 성숙하다. 나이 차이를 못 느낄 정도로 어른스럽고 좋은 친구다. 이수혁은 시크한 것 같지만 세상 섬세하고 자상하다. 주변까지 꼼꼼하게 챙겨주는 착한 친구다. 지온이는 자기 일에 너무 충실하다. 성실하고 자기 관리를 잘 하는 좋은 후배다. 3명 모두 후배지만 배울 게 많은 친구들이다.

언급된 세 사람 뿐만이 아니라 작품에 출연한 모든 스텝들을 비롯해서 배우들, 선배님들과 함께 즐겁게 임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더 뜻 깊은 작품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모두에게 감사하고 다음 작품에서 또 만났으면 좋겠다."

MBC 드라마 '내일' 김희선 현장 스틸컷 [사진=MBC '내일' ]

-핑크색 헤어스타일 등 파격적인 비주얼이 화제를 모았다. 피부에 대한 칭찬도 많았는데 어떻게 관리했나. 주위의 반응은.

"4일에 한 번씩 컬러염색과 헤어 메니큐어를 반복했다. 지금은 머리카락이 많이 상해서 뚝뚝 끊어진다. 한동안 고생을 좀 할 것 같다. 하지만 구련을 표현하는데 충실 하려고 노력했고 주변에서도 다행히 생각보다 핑크 머리와 붉은 섀도가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 나와 감사하다. 그동안 고생해준 스태프들에게 너무 고맙다. 원래 게으르다. 하하하.

외모관리가 진짜 어려운데 일단 스트레스 많이 받지 않으려 노력하고, 먹고 싶은 음식 위주로 먹되 가능한 건강하게 먹으려 한다. 물도 틈나는 대로 많이 마시려고 노력한다. 특히 피부는 수분 보충에 주력하는데 그 방법으로 직접 만든 팩도 이용해 봤다. 예를 들어 흑설탕과 꿀 그리고 쉽게 구할 수 있는 채소들을 이용해서 천연팩을 만들어 본 적도 있었다. 또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 작품에서는 촬영 중에 액션도 많고 야외신도 많아서 촬영 틈틈이 조금이라도 운동을 하려고 노력했다. 그동안 안했던 것을 새롭게 많이 했던 작품이다."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는 통통 튀고, 실제 김희선도 밝은 이미지로 각인이 되어 왔는데 이번 캐릭터는 좀 더 무겁고 진중하다. 대사와 표정 변화가 많지 않은 인물인데 그럼에도 감정의 울림을 전해야 하기 때문에 신경 쓸 지점이 많았을 것 같다.

"평정심과 냉정함을 유지하는 게 쉽진 않았지만, 진정성을 가지고 매회 접근했다. 구련이었을 것 같은 목소리와 말투도 다른 작품과 다르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냉정할 땐 냉정하고 티 내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인간적일 때는 인간적으로 보이려고 노력했다. 적극적인 모습으로 공감하면서 괴로워하는 사람들의 아픔을 어루어 만져주는 건 구련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조금 더 따뜻한 말로 위로해주면 좋았겠지만, 그것보단 그들의 편에서 냉정하게 판단하는 게 구련이 맞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톤을 잡으려 했다. 과거 장면은 머리 자르기 전에 미리 찍었기 때문에 조금 더 집중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작품 전개상 구련의 서사 부분을 먼저 촬영했다. 그게 촬영을 진행하면서 구련에 집중하기도 좋았고, 구련의 심리상태를 표현하는 데에도 도움이 됐다."

-다양한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가장 인상 깊었던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6회 영천에게 감사와 위로를 전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당신이 지켜낸 나라니깐요'라는 련의 대사이다. 영천과 같은 소중한 분들의 희생으로 우리가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었고, 잠시 잊고 있었던 그분들을 향한 감사를 계속 기억하고 잊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과 동시에 반성도 들게 했다."

-이수혁과 전생의 연이 있는데 이 내용이 이후에 그려진다. 연기하면서 주의했던 점이 있다면.

"전사 부분은 사전 촬영이었다. 그래서 그런 감정을 가지고 구련을 연기했기에 도움됐다. 과거의 구련이 아픔을 가지고 현재까지 살아오면서 밝히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저승사자가 된 구련이 표현할 수도, 표현하지 않을 수도 없어서 이 부분을 연기하는 게 쉽지 않았다."

-조선시대부터 현대까지 시대를 계속 오고가야 해서 준비 과정이나 연기하는데 있어서 힘든 부분은 없었나.

"과거 장면은 머리 자르기 전에 미리 찍었기 때문에 조금 더 집중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작품 전개상 구련의 서사 부분을 먼저 촬영했다. 그게 촬영을 진행하면서 구련에 집중하기도 좋았고, 구련의 심리상태를 표현하는 데에도 도움이 됐다. 참, 한복을 입고 뛰면서 액션을 하는 것도 힘들었다. '앨리스'를 찍었는데도 말이다. 하하하."

MBC 드라마 '내일' 김희선 현장 스틸컷 [사진=MBC 내일 ]

-'내일'에서 거둔 최고의 성과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혹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누군가의 댓글처럼 단 한사람이라도 위로를 주었다면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단 한사람 만이라도 내일을 통해 위로 받고 힘을 얻는다면, 이 드라마는 성공한거라 생각합니다. 이미 그 한사람이 저요'라고 써 있었다. 이 댓글이 정말 감동이었다. 이 드라마를 한 이유였다. 감사하고 또 감사한 일이다.

매 작품을 할 때마다 아쉬운 부분이 없다면 거짓말 일거다. 아무리 열심히 해도 항상 아쉬움은 따라오기 마련인 것 같다. 하지만 그 아쉬움 덕분에 다음 작품에서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

-많은 인물의 죽음을 다루면서 내 삶을 한 번 돌아보는 계기가 됐을 것 같다. 드라마를 통해 삶에 대해 달라진 가치관이 있나.

"매 순간을 이전보다 더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려 한다. 또한 내 주위를 좀 더 살피려고 하고 모든 것에 감사하게 되었다."

-'내일'에 이어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까지 쉼없이 대중과 소통할 예정인데, 쉼없는 작품 활동의 비결은 무엇인가.

"힘들고 부담될 때가 많지만 팬들과 주변의 응원 덕분에 도전할 수 있고, 내게 주어진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도 너무도 감사한 일이다. 그들의 응원과 애정이 없었다면 지금 여기까지 올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열심히 하는게 그들의 마음에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

-차기작 '블랙의 신부'에서는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지 궁금하다.

"구련처럼 화려하진 않으나, 구련과는 또다른 상처가 있는 인물이다. 평범한 그녀가 그 상처와 아픔을, 그리고 정의롭지 못한 일들을 어떻게 해결하는지 지켜봐달라. 핑크머리에 익숙해서 긴 웨이브 머리가 어색할 수도 있다. 하하하"

드라마 '내일'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프로필 [사진=힌지엔터테인먼트]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