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외계+인' 김태리, 첫 촬영 긴장풀린 한 마디 "류준열이다!"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배우 김태리-김우빈-류준열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태리는 "영화의 첫 촬영을 류준열과 첫 촬영으로 시작했다"며 "너무 떨리고 무섭고 긴장됐는데 현장에서 류준열의 얼굴을 보니까 편해졌다. 너무 즐겁고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얘기했다.

최동훈 감독이 '암살'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0일 개봉 예정.

배우 김태리-김우빈-류준열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