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외계+인' 류준열 "김우빈 어깨 욕심나…동생이지만 듬직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류준열이 김우빈의 듬직함을 칭찬했다.

류준열은 1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관련 인터뷰에서 김우빈에게서 하나를 가져올 수 있다면 "어깨를 가져오고 싶다"라고 말했다.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 1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 1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어 류준열은 "사람마다 매력이 있고, 저는 제 어깨에서 (매력을) 찾는데 김우빈에겐 다른 포인트가 있다"라며 "제 어깨는 쉽게 얻을 수 있지만 김우빈의 어깨는 쉽게 얻을 수 없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또 류준열은 "그만큼 듬직한 친구다. 운동과 건강에 진심이라 좋은 정보도 많이 주고 받는다. 도움이 많이 됐다"라며 "저는 동생들에게 따뜻한 편은 아니다. 그런데 우빈은 형에게도 듬직한 면을 많이 보여준다. 그래서 의지가 많이 됐다"라고 전했다.

류준열과 김태리, 김우빈은 함께 행사 및 홍보 활동을 하면서 극과는 또 다른 유쾌한 케미를 발산한다. 이를 언급하자 류준열은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가운데 앉는 것을 다들 꺼려한다. 그래서 늘 자리가 바뀌는데 우빈이 한발씩 늦게 온다"라며 "나와 우빈이 편을 먹고 태리를 놀리기도 하고, 태리와 우빈이 편을 먹고 나를 놀리기도 한다. 그렇게 같이 모이면 재미있게 지낸다"라고 설명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전우치', '도둑들', '암살' 최동훈 감독의 7년 만의 신작이다.

류준열은 얼치기 도사 무륵 역을 맡아 김태리, 김우빈,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외계+인' 류준열 "김우빈 어깨 욕심나…동생이지만 듬직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