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 반려견과 안타까운 이별 "아직도 눈물이 쏟아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개그우먼 신봉선이 반려견과 이별한 슬픔을 전했다.

23일 신봉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양갱아. 무지개다리 건너 잘 도착해서 즐겁게 놀고 있니?"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너무너무 보고파서 너무 안고 싶어서 니 자리가 너무 커서 언니는 아직도 널 보내는 중이야. 언니한테 와줘서 너무나 부족한 언니한테 와줘서 위로해주고 사랑해주고 늘 내 곁에서 날 지켜줘서 고마워. 올해 여름 무더위를 이겨내고 갱이가 추석 보냈으면 좋겠다 했는데 추석 마지막 날까지 있어주고 병원 아닌 집에서 맘 편히 떠났으면 좋겠다 했는데 언니 바람 들어주고. 끝까지 언니한테 효도하고 떠나 주었구나"라고 슬픔을 전했다.

신봉선 [사진=신봉선 SNS]

또 "우리 착한 양갱아. 입퇴원 하면서 언니! 나 없는 집은 이럴 거에여 하고 네가 없는 집도 미리 준비할 수 있게 어렵게 어렵게 버텨준 것 같아서 너무너무 고마워. 많이 아프고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언니에게 모든 걸 해주고 떠난 것 같아. 갱아.. 고마워.. 덕분에 너랑 산책하면서 힘든 날을 이겨냈고 네가 뛰어놀 때 함께 뛰어놀았어, 아직도 너 생각하면 눈물이 쏟아지지만 나도 힘내서 잘 이겨낼게"라고 덧붙혔다.

신봉선은 "너의 평생을 함께해서 언니는 행복이었어. 고맙고 사랑해 양갱아. 아빠랑 만나서 즐겁게 놀고 있어. 갱아 사랑하는 내 새끼 갱아 고맙고 사랑해 정말 정말 사랑해 안녕 안녕 양갱아"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신봉선은 현재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이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