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eye] 엔터 빅4 실적 날았다…2분기엔 '대장주' BTS·엑소 컴백

엔터테인먼트 업계 '빅4' 하이브와 YG, JYP, SM이 기지개를 폈다. 글로벌 인기를 얻고 있는 소속 가수들을 앞세워 1분기 호실적을 냈으며, 각 소속사를 대표하는 가수...

  1. [조이eye]한한령 해제 현실화→SM·YG·JYP·빅히트, 주가 동반상승

    지난 1월 외교부가 한중 교류를 회복한다는 계획을 밝힌 데 이어 한한령으로 개봉하지 못한 영화들이 4년만 개봉을 알리면서 한한령 해제 기대감을 안은 엔터주가 동반 상승했다. 최근 엑소 세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캣맨'이 2016년 제작⋯

  2. [조이eye] 한한령 해제 기대감? …'BTS 품은' 빅히트 등 엔터주 급등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초록뱀의 주가가 급등했다. 외교부가 한중 교류를 회복한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엔터주들이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특히 '방탄소년단' 관련주들의 주가가 크게 상승했다. 22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전일보다 1만9천500⋯

  3. [조이eye]"YG·JYP에 밀렸다"…SM, 어쩌다 빅4 최하위 됐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으면서 산업 전반에 변화의 물결이 일었다. 글로벌 아티스트, 드라마들이 전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한류의 지평을 넓혔고, 온라인 콘텐츠 시장이 확장됐다. K팝 기대주들의 성장, 온라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