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릿 우먼 파이터' 프라우드먼·YGX, 파이널 문턱서 탈락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프라우드먼, YGX(와이지엑스)가 파이널 진출에 실패했다.

19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세미파이널 결과가 공개돼 탈락자가 가려졌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 리정이 이끄는 댄스 크루 프라우드먼, YGX가 탈락했다. [사진=mnet]

이날 세미파이널은 '맨 오브 우먼' 저지 파이트 점수, 글로벌 투표 점수, 제시 신곡 안무 점수가 더해져 순위가 매겨졌다. 최종 6위는 탈락, 4위와 5위는 탈락 배틀을 통해 파이널 진출권을 얻을 수 있었다.

그 결과 '맨 오브 우먼'에서 너무 딥한 무대를 보여줬다는 평을 받은 프라우드먼이 6위에 머물러 탈락했다. 모니카는 "응원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 나는 집에 가는게 아니라 내가 있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 뿐이다. 본업으로 돌아가 덕을 돌려드리겠다"며 "대중들이 더 많은 댄서 신을 알아차리는 목적을 이뤘다. 끊임 없이 할 것이고 하던 대로 살겠다"고 탈락 소감을 밝혔다.

이어 4위 라치카와 5위 YGX가 파이널 진출권을 놓고 최종 배틀을 펼쳤다. 그 결과 시미즈 리안 피넛 등이 활약한 라치카가 YGX를 꺾고 마지막 배틀 진출권을 획득했다. YGX 리더 리정은 "몇 년이 지나도 댄서로서 길게 여운이 남을 경험이었다. 나의 스물 네 살은 '스우파'였다. 스물 네 살의 리정은 여진, 이삭, 지효, 예리가 만들었다"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