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케이 열애설 정면반박 "가장 황당한 기사, 팬들 걱정 말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러블리즈 출신 케이와의 열애설을 정면 반박했다.

김준수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날 오전 불거진 러블리즈 출신 케이와의 열애설을 즉각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가수 김준수와 케이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사진=팜트리아일랜드/조이뉴스24 포토DB]

김준수는 "연예인이란 이름으로 지금껏 살면서 황당하거나 억울한 기사들이 가끔 있었지만 (열애설 기사가) 오늘로서 가장 황당한 기사 1위로 등극했다"며 "같은 아이돌 출신에 회사 관계로 알게 돼서 너무 조심스럽고 아직까지도 존대만 하는 배우인데 이거 덕분에 더 어색해질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케이 팬분들께 아침부터 황당한 기사를 접하게 해드려 죄송하고 우리 팬분들께도 걱정 말라고 얘기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에서 조심스럽게 사랑을 키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속사는 열애설 직후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진화에 나섰다.

러블리즈 메인보컬 출신의 케이는 울림엔터테인먼트와 계약 종료 후 지난 1월 김준수가 대표로 있는 팜트리아일랜드로 이적했고, 뮤지컬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두 사람은 뮤지컬 '엑스칼리버 - 서울 앙코르' '데스노트' 등에 출연했으며, 9월 열리는 팜트리아일랜드 갈라 콘서트 무대에 함께 오를 계획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