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태리 "마지막 장면 촬영하면서 희망 봤다" 울먹

"국민이 광장에 나가서 뭔가를 이뤄낼 수 있다는 희망"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김태리가 영화 '1987'을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제작 우정필름)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장준환 감독 등이 참석했다.

김태리는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촬영하면서 '그렇게 밀어내고 치우고 안 듣고 보지 않으려 했던 나의 마음에 희망이라는 게 불 지펴지고 있는 건 아닐까' 생각했다"며 "영화를 본 관객들도 그렇게 느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희망을 볼 수 있었다는 게 시나리오에서 좋았던 점"이라며 "'박종철·이한열 열사들 덕분에 이렇게 잘 살고 있습니다'가 아니라 국민이 광장에 나가서 뭔가를 이뤄낼 수 있다는 희망을 느낄 수 있었다"고 울먹거리며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느낌을 연희라는 캐릭터로 어떻게 잘 표현할까 고민하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다. 김태리는 87학번 대학 신입생 연희 역을 맡았다.

한편 '1987'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