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 정우X정해인X정상훈, 故김주혁 빈자리 채웠다(종합)

'흥부', 故김주혁 유작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故김주혁 유작이자 배우 정우의 첫 사극 도전작 영화 '흥부'가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9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흥부'(감독 조근현, 제작 대명문화공장·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조근현 감독 등이 참석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조근현 감독은 "우리가 알고 있는 '흥부전'은 유쾌하고 해학적이다. 소설은 어떻게 보면 블랙코미디"라며 "영화로 만들면서 이런 고전 소설의 성격을 잘 유지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백성들이 느낀 고통과 희망이 지금과 굉장히 흡사하다. 그래서 이 시대에 '흥부전'을 다시 새롭게 만드는 게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정우는 "누구나 다 알고 있는 '흥부전'을 소재로 누구도 알지 못하는 작가의 이야기를 한다는 게 굉장히 새롭기도 하고 쉽게 다가왔다. 낯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맡은 흥부라는 캐릭터 자체가 평범할 수 있지만 조선시대 배경이다 보니 특별해진 것 같아 매료됐다"고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정우는 조선 최고의 천재작가 흥부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민란 속에서 하나뿐인 형과 헤어진 흥부는 세월이 흘러 하루 빨리 형이 자신을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조선 전역을 뒤흔드는 천재작가로 이름을 알리게 된다.

정우는 영화에서 함께 주연을 맡은 故김주혁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많이 보고 싶다"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한참이 지난 뒤 정우는 "주혁이 형, 많이 보고 싶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조근현 감독은 故김주혁은 "한번 쯤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배우였다. 기적처럼 제 앞에 있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故김주혁은 힘든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흥부전의 실제 주인공 조혁 역을 연기한다. 빈민촌에서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키우며 민란군과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가 된 조혁. 그는 형을 찾아달라며 찾아온 천재작가 흥부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주고 민심을 일으킬 소설 집필을 권한다.

지난 2017 '공조' '석조저택 살인사건' 두 편의 작품으로 첫 악역에 도전임에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故김주혁. 그는 '방자전'에 이어 '흥부'로 8년 만에 사극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그만이 선사할 수 있는 따뜻한 연기력으로 그를 그리워할 관객에게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정해인은 "실제 인물 헌종을 연기했다"며 "실제 의상을 입으면 부담스럽고 어깨가 무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실제 헌종은 지혜로웠지만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정치를 잘 못했다. 그래서 백성들이 힘들었다"고 캐릭터를 설명하며 "헌종의 내적인 갈등과 외적인 연약함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연기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헌종 역을 연기한다. 헌종은 당파 간 세도정치 싸움으로 인해 힘을 잃은 가여운 왕. 조선의 왕이라는 최고의 지위와 신분을 가졌지만 광양 조씨와 금산 김씨의 권력 싸움에 힘을 잃은 가여운 군주다.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른 탓에 제대로된 왕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힘들어 하지만 흥부로 인해 어진왕으로 거듭날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된다.

정상훈은 흥부의 절친한 벗, 김삿갓을 연기한다. 글솜씨로 이름을 떨치며 형에게 자신의 소식이 닿기를 바라던 흥부에게 처음으로 형의 소식을 알려주는 인물이다. 정상훈은 실제 정우와 절친한 배우로 현실 케미를 스크린에도 펼칠 예정.

정상훈은 이날 "정우와 개인적인 친분이 있어서 연기 합이 너무 잘 맞았다"며 "그런 부분을 감독님이 배려해줘 재밌는 신은 더 재밌게, 애잔한 신은 더 애잔하게 나온 것 같다"고 실제 호흡을 전했다.

정진영은 조선을 가지려는 야심가, 놀부의 실제 주인공 조항리 역을 맡았다. 최고 권력 가문인 광양 조씨의 병조판서 조항리. 그 대척점에 선 금산 김씨의 김응집과 세력 다툼이 치열한 가운데 동생 조혁은 걸림돌. 도성 최고의 글쟁이 흥부 소식을 듣고 그의 글을 이용해 조선을 호령할 거대한 야욕과 냉혈함을 드러낸다.

김원해는 왕권을 노리는 또 다른 세력, 김응집 역이다. 금산 김씨의 수장이자 자신들의 권세를 탐내는 광양 조씨 가문의 조항리와 치열한 세력다툼을 벌인다. 김응집은 권력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며 당시 부패한 조선의 실상을 낱낱이 보여준다.

한편 '흥부'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