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라건아 더블더블' 허재호, 클락슨 버틴 필리핀 격파

[한국 91-82 필리핀] 라건아 맹활약에 김선형도 펄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한국이 필리핀에 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홀 바스켓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8강 필리핀과 경기에서 91-82 승리를 따냈다.

라건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쉬지 않고 40분을 소화하면서 30점 1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빠른 공격으로 필리핀을 압박했다. 라건아가 중심을 든든히 잡아줬다. 이정현과 허일영의 외곽포가 터지면서 경기가 수월하게 흘러갔다. 한때 14-7까지 점수를 벌리기도 했다. 수비에서도 지역방어를 통해 필리핀의 개인기를 봉쇄하고자 했다. 조던 클락슨이 먼 거리에서 던진 3점 3개가 모두 림을 외면한 것도 한국의 호재였다. 22-18로 한국이 앞섰다.

2쿼터는 고전했다. 클락슨의 몸이 풀리면서 빠른 속공을 허용하는 일이 잦아졌다. 여기에 필리핀 최고의 테크니션이라는 스탠리 프링글이 무서운 개인기로 한국 수비진을 무너뜨린 후 외곽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4분 57초 경 동점을 허용한 이후 한국이 계속 쫓아가는 형국이 됐다. 하지만 한국은 라건아가 분투했다. 페인트존 부근에서 공을 잡은 후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다. 이승현도 적극적인 골밑 플레이와 정확한 미들레인지 슛을 터뜨렸다. 42-44, 근소한 리드를 허용하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 초반 한국은 필리핀의 골밑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며 내리 8점을 내줬다. 스탠드하딩거와 클락슨이 좋은 호흡을 보여주면서 라건아가 버틴 중앙을 공략했다. 하지만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했다. 허일영이 골밑슛과 3점포를 연거푸 꽂았다. 전준범의 스틸 이후 김선형의 속공 레이업으로 53-54까지 추격했다. 김선형이 3점과 골밑슛을 연달아 기록하면서 동점을 만들더니 라건아와 절묘한 공격으로 64-62 후반 첫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클락슨이 마지막 공격에서 3점을 터뜨리면서 다시 64-65가 됐다.

4쿼터 김선형과 라건아가 쇼타임을 펼쳤다. 라건아가 페인트존에서 든든히 버티자 김선형이 가벼운 몸놀림으로 필리핀 수비를 벗겨낸 후 연거푸 득점을 성공시켰다. 라건아도 저돌적 돌파로 스스로도 득점을 성공하면서 점수를 85-74까지 벌렸다. 이승현의 건실한 수비도 빛났다. 필리핀은 급했다. 클락슨과 프링글의 슛은 세밀하지 못했다. 결국 한국이 승리를 따냈다.

자카르타(인도네시아)=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