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현, 연인 마이크로닷 질문에 곤혹 "뭐라 말씀드릴 입장 아냐"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홍수현이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연인 마이크로닷에 대한 질문들이 나오자 곤혹스러워했다.

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서울메이트2'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새로운 호스트로 합류해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홍수현은 마이크로닷이 논란이 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나서는 터라 어떤 말을 할지 관심이 집중됐다.

홍수현은 밝은 표정으로 포토 타임을 가졌고 촬영 소감 등을 말했다. 그러다 마이크로닷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서울메이트2'를 위한 자리인 만큼 그 이야기만 해주시면 감사드리겠다. '서울메이트2에 피해가 갈까봐 걱정스럽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또 한 번 마이크로닷과 관련한 질문이 나왔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제가 뭐라고 말씀드릴 입장은 아닌 것 같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이라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상혁 CP는 이와 관련해 "홍수현 씨는 10월 말 정도에 '서울메이트2' 녹화를 했다. 말씀하신 부분들에 대해 고민은 했다. 수현 씨도 고민이 많았는데 프로그램에 관련된 분들도 많고 좋은 메이트들이 있었기 때문에 그분들에게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았기를 바라셨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로닷은 부모님이 과거 지인들에게 돈을 빌린 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폭로로 인해 논란이 됐디. 이로 인해 연인 홍수현까지 고초를 겪었다. 일부 누리꾼들이 홍수현의 SNS에 악플을 다는 등의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한편, '서울메이트'는 셀럽들이 집에서 외국인 게스트를 맞이하고 함께 홈셰어링하며 추억을 쌓아나가는 글로벌 홈셰어 리얼리티. 시즌1은 총 10명의 스타 호스트와 12팀의 외국인 메이트가 출연했고 지난 8월 막을 내렸다. 4개월의 재정비 기간을 마친 '서울메이트'는 오는 12월 10일 더욱 막강해진 시즌2로 돌아오게 됐다.

홍수현과 키가 새로운 호스트로 합류한 '서울메이트2'는 오는 1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