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의 신', 오롯이 노래에 집중하는 진짜 음악 예능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작곡가 오디션 '창작의 신'은 스타가 아닌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는 음악 예능이다.

'슈퍼스타K', 'K팝스타' 등 수많은 스타들이 오디션 예능을 통해 탄생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오디션 예능들은 스타의 자질을 가지고 있는 참가자들에게 집중하는 쇼 형식이었다. 시청자들은 지원자들의 가창력과 퍼포먼스가 얼마나 대단한지 관심을 가졌고, 참가자들의 무대 또한 얼마나 기량을 잘 보여주는지가 중요했다.

하지만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송되고 있는 '창작의 신: 국민 작곡가의 탄생'(이하 '창작의 신')은 지금까지의 오디션 예능들과 결이 다르다. 스타 중심의 음악 예능이 아닌 음악 그 자체에 집중하는 '진짜 음악 예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K-POP의 위상이 달라지고 있는 요즘, '좋은 노래'에 대한 수요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K-POP을 선도할 수 있는 작곡가를 찾기 위해 '창작의 신'은 노래 실력과 끼가 부족해도 직접 만든 '좋은 곡'이 있다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도록 기회의 문을 넓혔다. 기존 오디션 예능의 문법을 벗어난 과감한 선택이었다.

작곡의 고수들에게 기회의 문을 넓힌 결과, 중학생, 회사원, 특수학교 선생님, 영업사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작곡 고수들이 '창작의 신'에 지원했다. 이들은 음원 차트에 있는 노래들이 아닌 자신만의 개성 강한 음악들로 무대를 꾸몄다. 색깔이 뚜렷한 음악들의 향연들이 이어졌고, 지금까지의 오디션 예능들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즐거움이 있었다.

'창작의 신'은 2차 오디션에서 작곡가를 공개하지 않은 채 노래를 먼저 듣는 '블라인드 미션'을 진행했다. 작곡가에 대한 선입견, 호감 등을 모두 배제하고 오로지 음악만 평가하기 위해서였다. 좋은 곡을 쓸 수 있는 능력뿐만 아니라 편곡, 가이드 보컬 선정, 마스터링 등 좋은 곡을 완성시킬 수 있는지를 확인했다.

또 국민 심사위원 100명이 윤일상·라이머·휘성·라이언 전과 함께 지원자들의 노래를 평가했다. 이는 대한민국 대중문화의 위상을 이어갈 수 있는 새로운 히트메이커인지 확인하기 위한 '창작의 신'의 묘수였다. 아무리 작곡가 본인이 만족하더라도 대중들이 외면하면 히트곡이 될 수 없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그 결과 1라운드에서 호평을 들었던 지원자들 중 다수가 냉정하고 혹독한 평가를 피하지 못했다. 하지만 실력 있는 지원자들은 얼굴을 가렸어도 그 재능마저 감추진 못했다. 더욱 깐깐해진 ‘창작의 신’만의 검증 과정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창작의 신'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