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진천선수촌장에 신치용 전 삼성화재 단장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코트를 떠나 새로운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신치용 전 삼성화재 배구단 감독 및 단장이 신임 진천선수촌장에 선임됐다.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는 신임 사무총장과 선수촌장을 각각 선임해 7일 발표했다. 체육회 새 사무총장으로는 김승호 전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이, 진천선수촌장으로는 신 전 단장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김 신임 사무총장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안전행정부 인사실장, 대통령비서실 인사혁신비서관, 소청심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또한 체육부 행정사무관으로 공직에 입문해 체육행정과 인연을 맺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그는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를 비롯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조직위원회, 2010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등을 두루 거쳤다. 체육회 측은 "인사 및 조직관리를 비롯해 체육행정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고 선임 배경에 대해 밝혔다.

김 신임 사무총장은 지방행정에 대한 이해와 체육계에 대한 식견을 두루 갖추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체육회 측은 "지방선거에 따른 시·도·군·구 체육회 회장 선거 관리 등에 대한 능동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 신임 선수촌장은 경기인 출신이다. 그는 성지공고와 성균관대를 나왔고 남자배구 국가대표선수로도 뛰었다. 선수 은퇴 후 지도자로 제2의 배구인생을 시작했고 한국전력 코치,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코치와 감독 등을 거쳐 지난 1995년 삼성화재 사령탑에 올랐다.

그는 V리그 출범(2005년 겨울리그)부터 2014-15시즌까지 삼성화재 감독을 맡았다. V리그에서는 통산 8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며 소속팀을 배구 명가로 만드는데 일조했다. 2014-15시즌 종료 후 삼성화재 배구단 단장 겸 스포츠단 부사장을 맡았고 최근까지 배구단 고문으로 활동했다.

체육회 측은 "신 신임 선수촌장은 그동안 선수 양성 및 관리에 탁월한 역량과 리더십을 보였다"며 "또한 행정 업무에도 적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체육회는 또한 "이번 신임 사무총장 및 선수촌장 선임을 통해 체육계 비위 근절을 위한 쇄신안 이행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