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대장암 아닌 고위험도 선종…"삶의 의미 생각"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대장암이 아니라는 소식에 안도감을 내비쳤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장암 여부를 확인한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진행된 조직검사 결과를 확인하러 가는 길, 김도균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병원에 동행 중이었던 배우 김광규는 김도균의 손을 잡으며 애써 무거운 분위기를 없애려 노력했다.

[사진=SBS 방송캡처]

무거운 마음을 안고 병원에 도착한 김도균과 김광규에게 의사는 "대장암이 아니다"라며 "다만 대장암 전 단계인 선종이 발견됐다. 몇 달만 늦게 확인했으면 대장암이 될 수 있는 고위험도 선종이었다. 앞으로 관리가 더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김광규와 김도균은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는 마침내 웃음을 되찾았다. 김광규는 김도균에게 "올해는 커피와 담배를 좀 줄이셨으면 좋겠다"라며 그의 손을 힘주어 맞잡았다.

김도균은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삶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해본 시간이었다"라며 "'혼자만 있는 게 아니다' '우리 모두 다같이 함께 가고 있다'는 마음이 들었다"라고 '불타는 청춘' 출연자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