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유재석, "'혼자'라는 말 자제"...'결별' 전현무 "감사하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전현무가 한혜진과의 이별을 예능으로 소화했다.

14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는 라이관린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라이관린은 워너원 해체 후 외로운 심경을 이야기했다.

이에 유재석은 전현무를 쳐다보며 "오늘은 여러모로 '혼자'라는 말을 자제해야할 것 같다"고 했고, 이에 전현무는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해피투게더 [KBS 캡처]

라이관린은 "워너원 데뷔일에 멤버들 항상 만나기로 했다. 약속 어기면 연예계 은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은퇴까지"라고 말하며 웃었다.

라이관린은 "그날 밥값은 그해 가장 많이 번 친구가 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