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격한 안무에 눈물, 다들 무릎에 멍 들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걸그룹 다이아가 신곡 '우와'의 격한 칼군무에 고충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다이아는 20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플랫폼 창동61에서 새 미니앨범 'NEWTRO(뉴트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다이아는 "다이아가 어제 첫 무대를 하고 쇼케이스를 하게 됐다. 팬들을 오랜만에 만났는데,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7개월 만의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곡 '우와'에 대해 "저희 노래가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노래다. 처음엔 병맛이라는 느낌을 받았다면 중독성에 빠져들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멤버들도 처음엔 듣고 깜작 놀랐다. 우리가 이런 노래를 소화할 수 있을까 싶어서 부정을 했다. 두 번 정도 들으니 중독 되고,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격한 안무로 인해 눈물을 쏟을 만큼 힘들었다고도 말했다.

멤버 기희현은 "쉬운 안무는 아니다. 저절로 살이 빠지겠다고 했는데, 안무를 하면서 너무 힘들어서 울었다. 처음 배우는 안무라 숨이 차더라. 눈물을 흘렸는데 멤버들과 안무 선생님이 당황해했다. 리더의 눈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예빈은 "다들 다리에 멍이 많이 들었다. 무릎에 시퍼렇게 멍이 들엇는데, 노하우를 익혀 컴백 전에 멍을 없었다"고 고충을 전했다.

새 앨범 'NEWTRO(뉴트로)'는 새로운이라는 뜻의 뉴(NEW)와 복고라는 뜻의 레트로(RETRO)의 합성어로, 새로운 복고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우와'는 갖고 싶을 만큼 멋진 것을 보았을 때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것처럼 보기만 해도 '우와'할 만큼 '우아한 너'를 노래했다. 지난해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던 '우우'를 프로듀싱한 신사동호랭이가 작곡한 신나는 복고풍 댄스곡이다. 파트마다 다채로운 구성과 각 잡힌 군무, 멤버들의 섹시미가 돋보인다.

다이아의 새 앨범 '뉴트로'와 타이틀곡 '우와'는 이날 오후 6시 음악사이트를 통해 음원 발매된다. 지난 19일 '더쇼' 무대로 컴백 무대를 가진 다이아는 이번주 음악방송을 통해 본격 활동을 이어간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