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하나의사랑' 김명수 "내성적 성격, 여러 역 맡다보니 외향적으로 변화중"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가 내성적인 성격을 극복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쿠킹스튜디오에서 진행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 기자간담회에서 김명수는 "실제론 내성적인 성격인데 배우와 가수 생활을 하면서 이외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때가 많다"라며 "그래서 자연스럽게 외향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KBS]

이어 "현장에서 감독님과 신혜선 누나, 이동건 형이 나의 부족한 부분을 끄집어내고 이끌어준다. 외향적으로 변하게 되는 원동력이 생기는 것 같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 김명수는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김단 역을 맡았다.

김명수는 "천사 캐릭터는 국내 작품에서도 생소하고 낯선 역할이다. 초반에는 연서(신혜선 분)의 눈에만 보이는 존재였다. 그래서 혼자 밝게 연기하고, 혼잣말도 많이 해야 했다. 톤 조절에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후반부에 갈수록 진지해지고 연서와 케미에도 진전이 생긴다. 기대해 달라"고 했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 13회는 오늘(12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