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 에릭, 나혜미 내조 자랑 "내가 애기인 줄 알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에릭이 아내 나혜미의 특급 외조를 자랑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첫 영업 후 숙소에서 쉬는 이민정, 에릭, 앤디, 정채연, 김광규의 모습이 공개된다.

에릭, 앤디는 고된 영업을 마치고 돌아와 숙소에서 쉬는 시간을 가졌다. 온 몸이 아픈 앤디가 파스를 찾자 에릭이 한국에서 챙겨온 약 가방을 꺼냈다. 약 가방 속에는 진통제, 감기약, 지사제, 소화제, 멀미약 등 모든 약들이 구비되어 있었다.

앤디는 "형수님이 챙겨 준거야?"라고 물었고 에릭은 "응. 내가 애기인 줄 알아"라며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남편 에릭을 위해 아내 나혜미가 다양한 약을 챙겨줬던 것. 앤디가 "손 많이 가는 애기 맞지"라며 동의하자 에릭은 스스로를 '에릭베베'라며 부르며 애교를 보였다.

에릭&앤디는 이발소에서의 진지한 모습과 달리 숙소에서 22년차 그룹다운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두 사람은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계속 대화를 나누며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