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순간' 옹성우, 피구 도중 유수빈 대신 공 맞았다 "콩알 같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옹성우가 피구 도중 유수빈 대신 공을 맞았다.

12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최준우(옹성우 분0에게 고백을 받고 혼란해하는 유수빈(김향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수빈은 고백이 자신의 환상이라고 생각하고, 확인하러 갔다가 황로미(한성민 분)와 함께 있는 최준우를 보고 오해한다. 최준우는 "관계가 완벽하게 꼬여가네"라고 답답해했다.

열여덟의순간 [JTBC 캡처]

이후 최준우는 부반장 선거에 자원해 뽑힌다. 그날 체육 시간에 마휘영(신승호 분)과 최준우 편으로 나눠 피구를 하고, 최준우는 자신이 편이 된 유수빈을 보호하려 애쓴다. 최준우는 유수빈에게 공이 달려오자 자신이 대신 맞는다.

최준우는 유수빈을 보며 "콩알같네"라고 혼잣말을 했고, 이후 유수빈은 그 장면을 생각하면 혼자 미소 지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