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기획]제2의 '동백꽃' 찾아라…2020년 사로잡을 신상 드라마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2020년 새해가 밝았다. 경자년(庚子年) '흰 쥐띠의 해'를 맞아 엔터 업계 역시 새로운 기대에 차 있다.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하는 K팝을 위시해 방송과 영화, 드라마,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성장이 기대된다. 또 올 한해를 빛낼 새로운 얼굴과 대중의 사랑을 받을 스타는 누가 될지도 관심을 모은다. 조이뉴스24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엔터 업계의 이모저모를 전망해 봤다. [편집자주]

2019년 한해, KBS는 드라마 왕국으로 자리매김 했다. '왜그래 풍상씨'를 시작으로 '동백꽃 필 무렵'까지 평일 미니시리즈가 시청률 잭팟을 터뜨렸다. 이외에도 '닥터 프리즈너' '조선로코-녹두전' '단 하나의 사랑'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99억의 여자' 등 한해동안 선보인 작품이 고루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KBS가 '드라마 왕국'의 무게를 2020년에도 감당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올해는 차기 드라마왕국 자리를 놓고 JTBC와 tvN, SBS의 야심찬 도전이 계속될 전망이다. 과연 올해 시청자들의 선택은 어느 채널을 향하게 될까.

◆SBS, 화려한 스타캐스팅…김혜수X주원X이민호 총출동

SBS는 다양한 복귀 스타들을 내세워 2019년 '열혈사제'의 흥행 열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화려한 스타 캐스팅을 앞세운 대형 작품들이 어떤 성과를 거둘 지 관심이 모아진다.

'하이에나'는 김혜수의 4년만의 드라마 복귀작이다. '직장의 신' '시그널' 등 출연했던 작품마다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거머쥐었던 김혜수가 주지훈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하이에나'는 상위 1% 하이클래스를 대리하는 변호사들의 피 튀기는 생존기를 그린 작품.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가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2월21일 첫 방송.

김희선, 주원 주연의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군백기(군 공백기)를 가진 주원이 '엽기적인 그녀'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군 제대 이후 특별한 활동이 없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주원의 물 오른 연기력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상반기 방송 예정.

'더킹 영원의 군주'는 '흥행불패 스타작가' 김은숙의 차기작이다.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에 이르기까지 단한번의 실패없이 승승장구 해온 김은숙 작가가 이번엔 차원이동 로맨스를 선보인다.

이민호와 김고은이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와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로 각각 분한다.

[사진=JTBC]

◆JTBC, 화제의 웹툰원작…수목드라마 신설 '눈길'

JTBC는 2020년 수목드라마를 신설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이중에는 웹툰 원작 드라마도 여럿 포진돼 있어 눈길을 끈다.

'초콜릿' 후속으로 오는 31일 방송되는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이태원을 배경으로 고집과 똘끼로 뭉친 젊은이들의 힙한 반란, 야심만만한 창업신화를 그린다.

박서준은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이어 3연타 흥행에 도전한다. 충무로 '괴물신인' 김다미와 호흡을 맞춘다.

수목드라마의 첫 타자는 황정음, 육성재 주연의 '쌍갑포차'. 동명의 웹툰을 극화한 판타지 드라마로, 신묘한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한 청년 알바생들이 손님들의 꿈으로 들어가 그들의 한을 풀어주는 내용이다.

'검사내전' 후속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2월 첫방송된다.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한 해원이 독립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다.

로맨스에서 매력을 검증받은 박민영이 서강준, 이재욱 등 '안구정화' 배우들과 합을 맞춰 색다른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 외에도 김희애, 박해준 주연의 '부부의세계', 유준상, 송윤아의 '우아한 친구들'도 준비 중이다.

[사진=조이뉴스24 DB, tvN]

◆tvN, '대어' 김수현 잡았다…'응답하라' 제작진의 신작

tvN은 2020년 가장 핫한 캐스팅과 기대작이 몰려있다. 김수현, 김태희, 이보영 등이 복귀하고, '믿고보는 제작진'에 등극한 신원호 PD-이우정 작가가 다시금 손을 잡았다.

컴백이 기대되는 스타 1순위로 꼽혀온 김수현은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컴백한다. 지난 7월 군 제대 후 '호텔 델루나' '사랑의 불시착' 특별 출연 만으로도 큰 화제를 불러모았던 그가 2015년 '프로듀사' 이후 무려 5년 만에 복귀한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180만원 보건의료 인력으로 살아가는 정신병동 보호자와 충동적 살의 속 살아가며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앓는 동화작가의 이야기를 드린 드라마로, 극중 김수현은 정신병동 보호자로 분한다.

결혼생활과 육아에 전념해온 배우 김태희는 '하이바이 마마'를 선택했다. 김태희 역시 '용팔이' 이후 5년 만이다.

'하이바이 마마'는 사고로 가족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가 사별의 아프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 2월 방송.

'응답하라' 시리즈로 검증받은 신원호 PD-이우정 작가 콤비도 돌아온다. 예능 제작진이 완성한 '응답하라' 시리즈는 웃음과 재미는 기본이요, 진한 향수와 감동을 선사하며 국민적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들이 새롭게 만들어갈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병원에서 살아가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등이 출연한다.

이 외에도 조승우, 배두나가 돌아온 '비밀의 숲 시즌2'와 유지태, 이보영 주연의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도 기대작으로 꼽힌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