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황우슬혜 "권상우와 가족 연기, 결혼하고 싶을 정도로 행복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황우슬혜가 '히트맨' 촬영 후 결혼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황우슬혜는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코믹 액션이지만 가족애가 느껴지는 영화다. 보는 동안 웃기고, 따뜻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황우슬혜는 "저는 결혼에 대한 생각이 없을 정도로 결혼을 하고 싶지 않았었다. 그런데 권상우 오빠와 가족 연기를 하다 보니까 이런 가족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황우슬혜는 "그래서 마지막 촬영 때 아쉬워서 눈물이 핑 돌 정도였다. 이런 가족이 있으면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행복하게 찍었다"라고 촬영 소감을 덧붙였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권상우는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 역을 맡아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다. 준은 국가 비밀 프로젝트 방패연 출신 전설의 암살요원으로, 오랜 꿈이었던 만화를 그리기 위해 호기롭게 국정원 탈출했지만 현실은 역대급 악플과 마감 압박에만 시달리는 짠내 폭발 웹툰 작가다. 그야말로 다이내믹한 인생 변신을 통해 강렬한 액션부터 코믹한 활약까지 그려낸다.

정준호는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 역을, 황우슬혜는 준의 아내 미나 역을 맡았다. 또 이이경은 막내 암살요원 철을 연기했다.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