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남자' 엑소 수호, 첸 결혼발표 여파일까…긴장한 모습 눈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웃는남자' 프레스콜에 참여한 엑소 수호가 유난히 긴장한 모습으로 취재진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근 공개된 엑소 멤버 첸의 결혼 발표로 인한 부담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뮤지컬 '웃는남자'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뮤지컬 '웃는남자'는 신분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사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다.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민영기, 양준모, 강혜인, 이수빈, 신영숙 김소향 등이 출연한다.

수호는 규현, 이석훈, 박강현과 함께 기이하게 찢긴 입을 가진 기형의 모습이지만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을 맡았다. 이날 수호는 '웃는남자' 넘버를 소화하며 초연보다 한층 발전된 모습을 선보였다.

수호는 "초연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라며 "초연에 비해 서사 정리가 잘 되서 서사에 맞춰서 집중하려고 했다. 다크나이트 조커의 모티브였던 만큼 영화 '조커'를 돌려보면서 행동과 표현에 대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수호는 바쁜 엑소 활동에도 불구하고 배우로서 뮤지컬 무대에 꾸준히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수호는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노래 부르는 것과 연기하는 것, 둘 다 진심으로 사랑한다. 그런 의미에서 노래와 연기를 함께 할 수 있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느낌"이라며 "바쁜 와중에도 한 작품이라도 무대에 오르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이어 "뮤지컬은 대극장이라고 해도 관객이 가까이에 있고, 바로 반응을 느끼고 교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고 행복한 일인 것 같다"라며 "계속 뮤지컬 무대에 서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날 수호는 많지 않은 시연무대에도 불구하고 컨디션 난조의 모습을 보여 우려를 자아냈다. 특히 질의응답 동안 고개를 푹 숙인채 낯빛조차 흐려 주변을 염려하게 만들었다. 전날 발표한 엑소 멤버 첸의 결혼 소식으로 인한 부담감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날 첸과 관련한 질문은 나오지 않았다.

뮤지컬 '웃는남자'는 오는 3월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