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키커 나선 손흥민 "매일 연습해 괜찮아요"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연습 덕분이죠."

손흥민(28, 토트넘)이 4경기 연속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 사우샘프턴과 재경기에서 골 맛을 봤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에 3-2로 이겨 FA컵 16강에 올랐다. 손흥민은 2-2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결승골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 손흥민이 6일(한국시간) 열린 사우샘프턴과 FA컵 32강 재경기에서 후반 페널티킥 키커로 나와 골을 성공했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에 3-2로 이겼고 손흥민은 4경기 연속 득점했다. [사진=뉴시스]

그런데 필드골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토트넘 입단 후 처음으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다.

그는 후반 40분 델리 알리가 보낸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골키퍼를 제쳤다. 그과정에서 반칙이 나왔고 주심은 휘슬을 불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고민하지 않고 키커로 손흥민을 선택했다. 그는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포함해 4경기 연속 득점이자 시즌 14호 골이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스카이스포츠'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상황에 대해 "팀 훈련이 끝나면 매일 페털티킥을 차는 연습을 한다"며 "사실 키커로 나설 때 조금 긴장은 됐다. 중요한 상황이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또한 "팀이 승리를 거둬 기쁘다"며 "경기력에서는 만족하지 못하지만 FA컵 다음 라운드 진출이 중요했고 원하는 결과를 얻어낸 것이 중요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의 결승골로 토트넘은 5라운드(16강_에서 노리치시티를 만난다. 두 팀의 8강전은 오는 3월 6일 토트넘의 홈 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