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이승원, 8G 만에 선발 세터 복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현대캐피탈 세터 이승원이 오랜만에 다시 선발로 코트에 나선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13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OK저축은행과 원정 경기를 앞두고 현장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오늘은 (이)승원이가 먼저 나온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최근 이승원을 대신해 황동일이 선발 세터로 계속 나왔다. 최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대비하기 위해 선발과 그뒤를 받치는 선수 구분을 일단 시작해야한다"며 "그리고 현재 승원이의 컨디션도 실전에서 확인을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 세터 이승원이 최근 8경기 만에 다시 선발 세터로 코트에 나선다. 그는 13일 열리는 OK저축은행과 원정 경기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이승원은 지난달(1월) 1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홈 경기(1-3 패) 이후 한달 여만에 다시 선발 오더에 이름을 올린 셈이다.

황동일은 같은달 18일 대한항공전부터 7경기 연속으로 이승원을 대신해 선발 세터 임무를 맡았다. 최 감독은 "승원이랑 (황)동일이는 스타일이 분명하게 다른 세터다. 다른 선수들도 이런 부분에 적응을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선발 세터쪽에 변화를 줬다"고 말했다.

최 감독이 이승원에게 따로 주문한 부분도 있다. 최 감독은 "가장 자신있는 패스(토스)를 하라고 했다"며 "승원이도 이제는 좀 더 편하게 패스를 보내도 될 때다. 그렇게 얘기했다. 팀 연습 때는 패스 컨트롤에 좀 더 초점을 맞췄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안산=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