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의기억법' 이진혁 "기자 연기, 전현무 도움 받았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이진혁이 기자 연기를 위해 전현무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김동욱, 문가영, 윤종훈, 김슬기, 이주빈, 이진혁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진혁이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진혁은 이정훈(김동욱 분)의 직속 후배인 신입 기자 '조일권' 역을 맡아 연기에 첫 도전한다.

이진혁은 "스튜디오 연기가 처음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촬영 방식을 처음 느껴보는데 선배님들이 도와줘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동욱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진혁은 "제가 물어보기도 전에 조언을 해줬다. '편하게 하라. 긴장하지 말라'고 조언을 해줬다. 첫 정극이라 그러한 말들이 큰 도움이 됐다. 긴장을 많이 해서 준비한 대본도 안 나올 때가 많았는데, 김동욱이 꺼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기자 캐릭터에 대해 "실제 기자들도 만나보고 전현무 형과 박연경 아나운서에게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노력을 전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다.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18일 밤 8시 55분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